구인난에 임금 인상 급격한 美...바이든, 업주들 호소에 "급여 더 올려라" 발언 논란
구인난에 임금 인상 급격한 美...바이든, 업주들 호소에 "급여 더 올려라" 발언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에서 서서히 회복하고 있는 미국은 심각한 구인난이 급격한 임금 인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임금을 올려줘도 사람 구하기가 힘들다는 자영업자들의 호소에 "급여를 더 올려주면 되는 것 아닌가"라고 답해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1일 CNN방송 주최 타운홀 행사에서 식당 소유주인 존 라니와 주고 받은 대화를 소개했다. 라니는 사람들이 구인활동에 나서도록 유인할 해법이 있느냐고 바이든 대통령에게 물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요식업과 관광업의 경우 당분간 구인난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하며 시간당 7~8달러를 받던 종업원들에게 이제 15달러나 그 이상을 줘야 한다는 점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라니에게 "이미 그렇게 지불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고 말한 바이든 대통령은 시간당 7.25달러인 연방 최저임금을 배 수준인 15달러로 상향하는 입법을 대선 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의회에서 공화당의 반대에 막혀 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요식업계와 공화당은 현실과 동떨어진 발언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전미식당협회 부회장인 션 케네디는 "식당은 다른 업종과 달리 이익률이 매우 낮고 운영비용의 작은 변화도 안정성을 위태롭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미 대부분 지역에서 수백만 명의 노동자가 부족한 상황이라 임금이 올라가고 있으며 인상만으로 당면한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다고 규탄했다.

공화당 소속의 케빈 브래디 하원의원은 실업자에게 주당 300달러의 실업수당을 추가 지급해온 정책을 폐기해야 할 때라며 바이든 대통령을 비판했다.

타운홀 행사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질의응답을 주고 받은 라니도 종업원들이 이미 팁을 포함해 시간당 15달러 이상을 벌고 있다며 "이는 이미 일어나는 일이다. 그러나 이것으로는 여전히 충분치 못하다"고 다른 해법을 요구했다.   

백악관은 물론 최저임금 인상을 주장해온 민주당 의원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입장을 적극 옹호하고 나섰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이 주목한 것은 현시점이 노동자 우위 시장이라는 점과, 어떤 곳에서는 노동자를 유인하기 위해 더 많은 급여를 줘야 한다는 점"이라고 변호했다.

미국은 일자리가 일할 사람에 비해 넘치다보니 임금 인상이 가파르게 이뤄지고 있다. 반면 한국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으로 최저시급부터 급격히 올라가다보니 일자리가 크게 줄고 있다. 고용주들이 고용을 포기하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구직포기자, 또는 실업자들에게 현금성 복지를 남발하는 대처로 일관 중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