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익에 부합해야"...영국, 원전 사업에서 中국영기업 배제 추진
"국익에 부합해야"...영국, 원전 사업에서 中국영기업 배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원전 사업은 영국의 국익에 부합해야 한다"

영국 정부가 중국 국영기업인 중국핵전집단공사(CGN)를 향후 원전 사업에서 배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정부는 국익을 위한 차원에서 중국 국영기업 개입을 불허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에 대한 견제 조치를 잇달아 발표한 영국 정부는 당장 시즈웰 C 원자력발전소 건설과 브래드웰 해상 발전사업 등에서 중국 국영기업의 참여를 불허할 방침이다. 브래드웰 해상 발전사업은 에섹스 인근서 추진 예정이며 시즈웰 C 원자력발전소 건설 사업은 이미 영국 동부 서퍽에서 추진 중인 200억파운드(약 31조6천억원) 규모의 대규모 사업이다.

중국 국영기업인 중국핵전집단공사(CGN)는 현재 영국에서 진행 중인 대규모 인프라 건설 사업 중 하나인 서머싯주의 힌클리 포인트 발전소 사업에 33% 지분을 투자 중이다.

블룸버그는 영국 정부의 이 같은 조치가 양국 간 갈등이 심화되는 양상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앞서 보리스 존슨 총리는 중국 기업 화웨이가 영국의 5G 네트워크 사업에 진출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존슨 총리는 또 중국 자본이 뒤에 있는 네덜란드 반도체 회사 넥스페리아가 영국 최대 반도체 회사 '뉴포트 웨이퍼 팹'을 인수한 데 대해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조사를 지시했다. 아울러 영국 정부로부터 지원됐던 보조금 지급을 중단했다.

영국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BEIS) 대변인은 "모든 원전 사업은 영국의 철저한 법적 규제 및 국가 안보 요구에 부응하는 목적에 맞춰 진행돼야 하고 국익에 부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