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5% 돌파 이어 10% 고지 근접...윤석열은 소폭 하락
최재형, 5% 돌파 이어 10% 고지 근접...윤석열은 소폭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지지율 상승세가 심상찮다. 정계 입문과 동시에 5%를 돌파한 최 전 원장이 향후 행보에 따라 조만간 10%를 넘길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소폭 하락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3∼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6명에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설문 조사를 벌인 결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6.9%로 1위, 이재명 경기지사는 26.0%로 2위였다.

윤 전 총장은 전주 대비 3.4%포인트 떨어졌고 이 지사는 0.6%포인트 올랐다. 두 후보의 격차는 4.9%포인트에서 0.9%포인트로 줄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위로 전주 대비 1.1%포인트 내린 18.2%였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8.1%로 이 전 대표의 뒤를 이었다. 최 전 원장은 전주(5.6%) 대비 2.5%포인트, 2주 전(2.5%) 대비 5.6%포인트 올랐다.

나머지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4% 오른 4.7%로 5위, 유승민 전 의원이 0.5%포인트 오른 2.8%로 그 뒤를 이었다. 

이재명 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를 제외한 여권 대선주자들의 지지율은 미미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0.9%포인트 하락(3.4%→2.5%)하면서 7위로 밀려났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3%, 박용진 의원은 0.8%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0%였다. 

범진보권 주자로 한정해서 보면 이 지사가 27.4%로 1위, 이 전 대표가 23.1%로 2위였다. 이 전 대표가 이 지사를 맹렬히 추격하는 구도가 유지되는 중이다. 그 뒤로는 박 의원 5%, 추 전 장관 4.6% 등이었다. 

범보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27.9%로 1위였고 홍 의원이 13.7%로 2위였다. 최 전 원장은 9.4%로 3위, 유 전 의원은 8.3%로 4위였다. 

정치권에서는 최 전 원장이 윤 전 총장 지지율 일부를 가져오기도 하겠지만 당장은 홍 의원 등 나머지 야권 대선주자들로부터 지지율을 흡수하는 양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보고 있다. 향후 행보에 따라 최 전 원장이 범보수권에서 홍 의원을 제치고 2위에 오르는 동시에 보수진보 전체를 아우르는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에서 10%대에 안착할 가능성이다. 

최 전 원장이 윤 전 총장과 범보수권에서 언제쯤 1위를 놓고 겨루게 될지도 이번 대선 과정에서 주목할 주요 포인트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