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 '백제불가론' 발언으로 '지역주의의 강'에 빠졌다!···전운 감도는 민주당
與, 이재명 '백제불가론' 발언으로 '지역주의의 강'에 빠졌다!···전운 감도는 민주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더불어민주당 경선에 나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경선에 나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경선이 이전투구 양상으로 가고 있어 범여권 지지자들의 탄식이 날로 깊어지는 양상이다. 바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띄운 '백제불가론' 때문인데, 이는 곧 '호남 홀대론'과도 맞닿아 있어 당내 지역주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예상된다.

당내 우려는 현실이 됐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는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데에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문제의 '지역주의 논란'은, 지난 2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언론 인터뷰 과정에서 촉발됐다. 영남(경북 안동) 출신인 이 지사는 이날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한반도 5천년 역사에서 백제, 이쪽(호남지역)이 주체가 돼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때가 한 번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곧 호남 출신인 이낙연·정세균 후보로 하여금 화를 돋우게 만드는 기폭제로 작용했다.

연일 난타전이 계속되면서 당대표가 직접 나서서 자제하라는 모습이 26일 연출됐다. 이는 곧 당내 피로도가 작지 않다는 해석으로 풀이되는 부분인데, 민주당의 이같은 상황은 '지역주의의 강에 빠지고 있다'는 지적과도 맞닿는다.

야권 입장에서 여권의 이같은 당내 갈등은, 호기로 비춰진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 여권 후보중 하나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천박한 역사인식을 바탕으로 '백제 불가론'과 같은 황당한 이야기를 하는데, 콘텐츠가 부족하다 보니 지역구도를 선거에 이용하려는 모습이 매우 퇴행적"이라고 질타하기도 했다.

그렇다면, 민주당 내 지역주의 갈등을 촉발한 이 지사의 '백제 불가론'의 의도는 무엇일까. 이낙연 민주당 후보는 2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의도도 없이 말하는 정치인이 있느냐"라고 꼬집었는데, 한마디로 '민주당내 지지율 결집'을 노렸다는 풀이가 가능한 대목이다.

이낙연 후보의 발언에 따르면 이재명 지사가 이번 선거 과정에서 특정 의도를 갖고서 백제불가론을 했다는 셈이 된다. 그렇다면, 당대표는 당내 '지역주의'에 대해 어떻게 보고 있을까.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김대중 대통령 이후로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 시기를 거치며 최소한 우리 당은 지역주의의 강을 건넜다"라고 자평했다. 그러면서도 "지역주의의 강으로 돌아가선 안 된다. 모두 함께 원팀정신으로 해내자"라고 거듭 강조했다. 당내 불거진 '지역주의'를 경계하는 발언인데, '지역주의'로 인해 당이 깨질 것을 염려하는 모양새다.

한편, '지역주의의 강'에 빠진 민주당을 두고 유권자들은 어떤 시선으로 보고 있을지 경선 결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