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 아닌 자기 편 때려서 지지 모으려고?...윤희숙, 홍준표·유승민에 "구태정치 그만!"
적 아닌 자기 편 때려서 지지 모으려고?...윤희숙, 홍준표·유승민에 "구태정치 그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때리기' 나선 2017 대선후보들...홍준표 "자기가 몸 담았던 정권 비판?", 유승민 "탄핵은 내 역할이었지만 구속은 윤석열"
윤희숙 "경쟁자 깎아내린다고 자신이 높아지지 않는다" 자제 당부
"시기와 방식의 문제가 남았을 뿐, 윤석열은 이미 동지"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희숙 의원이 "최근 윤석열 후보에 대한 비난은 구시대 망령을 소환하는 구태정치"라며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을 비판했다.

윤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서 "우리 당의 경선은 민주당과 달라야 한다"면서 이 같이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 경선은 네거티브 공방에 더해 족보타령, 혈통타령까지 하고 있다"며 "우리는 민주당과 달라야 한다. 정책과 비전으로 서로 경쟁하고, 승리를 위해 서로 연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그런데 최근 윤석열 후보에 대한 비난은 구시대 망령을 소환하는 구태정치를 보는 것 같아 심히 우려된다"며 "경쟁자를 깎아내린다고 자신이 높아지지 않는다"고 당부했다. 

윤 의원은 "지난 전당대회는 탄핵찬반을 넘어 정권교체를 해달라는 간절한 민심의 표현"이었다며 "이제 쓰라린 아픔과 상처를 봉합하고 정권교체를 향해 앞으로 나아가라는 국민의 요구를 받드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했다.

홍 의원은 최근 윤 전 총장에게 "자기가 몸 담았던 정권을 비판하는 건 정치 도의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고, 유 전 의원은 "국회에서 탄핵은 내 역할이었지만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형과 구속의 주체는 윤 전 총장"이라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국민의힘은 윤 후보를 견제하거나 입당을 압박하거나, 이에 반발해 분열하는 모습을 보여선 안 된다"며 "시기와 방식의 문제가 남았을 뿐, 국민의힘과 윤 후보는 정권교체를 위한 싸움에서 이미 동지"라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