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세월호 추모 시설, 서울시의회가 마련한 임시 장소로 이전...시의회 부당개입 논란
광화문광장 세월호 추모 시설, 서울시의회가 마련한 임시 장소로 이전...시의회 부당개입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과 논의한 결과라고
1
지난 2019년 4월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남단에 설치된 세월호 사고 추모 시설이 서울특별시의회가 마련한 임시 장소로 이전된다.(사진=박순종 기자)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사고 추모 시설의 철거를 둘러싸고 서울시 측과 갈등해 온 시설 관계자 측이 27일 오전 해당 시설을 일단 서울특별시의회에 마련된 임시 공간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전날(26일) 밤에 열린 자체 회의 결과를 정리해 이날 이같이 밝혔다. ‘협의회’ 측은 이날 오전 10시 세월호 사고 추모 시설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체 측 입장을 밝힌 뒤 시설 내 물품을 옮길 예정이다.

‘협의회’의 총괄팀장을 맡고 있는 장동원 씨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산 기간 중 시설을) 이전할 장소가 없어 움직이지 못하고 있었는데, 시의회에, 작지만 기억할 수 있는 공간이 만들어졌다”며 “임시공간은 협의회가 운영한다”고 말했다.

이번 결정은 여당·더불어민주당 대표 송영길 의원과 같은 당 소속인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등이 시설 관계자 측과 논의한 결과라고 한다.

하지만 집행기관이 아닌 서울시의회가 시설 이전 등에 대해 결정권을 행사하는 것은 월권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행정책임은 서울시가 갖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5일 세월호 추모 시설 관계자들에게 해당 시설의 철거를 통보하고 시설 내 물품 정리를 요청했다. 하지만 추모 시설 관계자들과 이들을 지지한다는 시민들은 지난 23일부터 시설 철거를 반대하며 농성에 들어갔다. 애초 계획은 26일 시설을 철거하는 것이었지만, 이들의 완강한 저항 탓에 서울시의 철거 계획은 불발(不發)로 그쳤다.

문제의 시설은 세월호 침몰 사고 직후인 2014년 7월부터 광화문광장에 설치·운영돼 온 천막 14개동(棟)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지난 2019년 4월12일 세워진 목조 가건물이다. 서울시 측에 따르면 고(故) 박원순 전 서울특별시장의 역점 사업인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사업’ 개시 전까지만 임시 운영하기로 돼 있었다고 한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