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통신연락선 복원하는 날 김정은, 南향해 “미제를 괴수로 하는 추종국가”
남북통신연락선 복원하는 날 김정은, 南향해 “미제를 괴수로 하는 추종국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27일 평양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탑 앞에서 제7차 전국노병대회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연합뉴스)
북한이 27일 평양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탑 앞에서 제7차 전국노병대회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연합뉴스)

북한의 국무위원장인 김정은이 정전협정 체결일이자 남북통신연락선 복원 당일인 27일 6.25 전쟁에 대해 ‘미 제국주의의 날강도적인 침략’이라며 북침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정은은 한국을 가리켜 “미제를 괴수로 하는 추종국가 무력 침범자”라고 했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이 이날 6.25 전쟁 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이자 북한의 ‘전승기념일’을 맞아 열린 제7회 전국노병대회에 참석해 “1950년대의 영용한 조국방위자들이 미 제국주의의 날강도적인 침략을 결사적으로 격퇴하였기에 오늘에 이르는 여러 세대의 후손들이 노예의 수난을 모르고 자주적 인민의 존엄을 누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정은은 “미제를 괴수로 하는 추종국가 무력 침범자들을 꺾고 전승이라는 경이적인 미증유의 사변을 이루어낸 전승세대의 위대한 공적”이라고 했다.

이날 김정은은 “노병들을 볼 때마다 오늘 우리가 전화의 용사들처럼 싸우고 있는가를 재삼 자각하게 된다”며 6.25 전쟁에 참전했던 노병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당대의 제일 엄청난 도전과 위험을 맞받아 불가항력의 강용한 정신적 힘을 분출시킨 위대한 연대의 승리자들에게 저절로 머리가 숙어진다”고 했다.

김정은은 한미를 ‘침략자’로 규정하는 대신 중국에 대해서는 감사를 표했다. 김정은은 “조국의 가장 어려운 시기에 제국주의 침략을 물리치는 한전호에서 고귀한 피를 아낌없이 흘린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표한다”며 “지원군 노병동지들에게도 뜨거운 인사를 보낸다”고 했다.

다만 김정은은 이날 지난해와 달리 ‘자위적 핵억제력’ 강화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정은은 “우리 혁명 무력은 변화되는 그 어떤 정세나 위협에도 대처할 만단의 준비를 갖추고 있으며 영웅적인 전투정신과 고상한 정치도덕적 풍모로 자기의 위력을 더욱 불패의 것으로 다지면서 국가방위와 사회주의 건설의 전초선들에 억척같이 서 있다”고 했다. 남북 및 대미관계에 대해서는 별다른 발언을 하지 않았다.

김정은은 이어 “오늘 우리에게 있어서 사상 초유의 세계적인 보건 위기와 장기적인 봉쇄로 인한 곤란과 애로는 전쟁 상황에 못지않은 시련의 고비로 되고 있다”며 “전승세대처럼 우리 세대도 오늘의 어려운 고비를 보다 큰 새 승리로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대회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비서, 김덕훈 내각 총리, 리일환 당 비서, 오일정 당 군정지도부장, 정경택 국가보위상, 김영환 평양시당 책임비서, 박정천 군 총참모장,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국방상 등 군 고위간부들이 참가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