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은 총재들, 잭슨홀 심포지엄 앞두고 입모아 "테이퍼링 시작해야"
美 연은 총재들, 잭슨홀 심포지엄 앞두고 입모아 "테이퍼링 시작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터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

연례 경제정책 회의인 미국 잭슨홀 심포지엄을 하루 앞두고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내에서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라 나왔다.

잭슨홀 심포지엄을 주최하는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연은)의 에스터 조지 총재는 26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출연해 "우리가 목격한 (경제) 진전을 고려할 때 그것(테이퍼링 시작)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매달 1천200억달러 규모의 미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매입하고 있다. 물가·고용 목표를 향한 '상당한 추가 진전'이 있어야만 자산매입 규모를 줄일 수 있다는 게 연준의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조지 총재는 "우리가 이미 상당한 추가 진전을 달성했다는 것이 내 견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두 달간 고용 증가와 현재의 인플레이션 수준을 볼 때 우리가 공급하는 통화 완화의 수준이 이런 상황에서는 아마도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며 "차라리 일찌감치 테이퍼링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델타 변이 확산을 고려해 통화정책 수정을 늦춰야 한다는 일각의 지적에는 "(델타 변이가) 경제 전망에 실질적 변화를 가져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일축하면서 내년 말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도 시사했다.

연준 내에서 '매파'(통화긴축 선호)로 분류되는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한층 더 강경한 목소리를 냈다.

불러드 총재는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연준은 물가상승률이 일정 기간 목표치를 넘어서는 것을 허용하고 있지만, 이렇게 많이 넘어서면 안 된다"며 "이런 이유로 우리가 테이퍼링 시작을 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테이퍼링 종료 시점으로는 내년 3월을 제시했다.

불러드 총재는 연준의 자산매입이 주택시장 '버블'을 키운다고 지적하면서 "우리는 2000년대 중반 집값을 너무 안일하게 생각했다가 커다란 곤란을 겪은 적이 있다. 이번에는 매우 조심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테이퍼링 후 "인플레이션이 진정되는지 등을 살펴본 뒤 그렇지 않으면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더 공격적으로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버트 캐플런 댈런스 연은 총재도 이날 CNBC에 나와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테이퍼링 계획을 발표하고 이르면 10월 이후 이를 실행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그는 연준의 자산매입이 금융 시장과 부동산 시장 교란을 일으킬 가능성을 염려하면서 "우리가 곧 자산매입을 중단할 수 있다면 훨씬 더 (경제가) 건전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캐플런 총재는 또 "인플레이션이 저소득층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연준이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잭슨홀 연설을 하루 앞두고 나온 잇단 매파적 발언에 기록행진을 벌이던 뉴욕증시도 주춤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192.38포인트(0.54%) 내린 35,213.12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6.19포인트(0.58%) 내린 4,470.00에, 나스닥 지수는 96.05포인트(0.64%) 내린 14,945.81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테이퍼링 불안에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테러까지 겹치면서 연일 사상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우던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6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