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파트 올해에만 1억원 상승...평균 아파트값 5억5천만원 돌파
경기도 아파트 올해에만 1억원 상승...평균 아파트값 5억5천만원 돌파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8.30 15:11:19
  • 최종수정 2021.08.3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 평균 아파트값이 올해 들어서만 1억원 넘게 오르며 5억5천만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 집 마련 수요가 서울에서 수도권 전역으로 옮겨가면서 경기·인천의 아파트값도 빠르게 치솟고 있다.

30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발표한 월간KB주택시장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8월 경기도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5억5천950만원으로, 처음 5억5천만원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5억4천437만원)보다 1천514만원 오른 값이다.

경기 평균 아파트값은 작년 12월 4억5천305만원으로 4억5천만원을 넘긴 뒤 올해들어 8개월 동안 1억원 넘게(1억645만원) 올랐다.

인천의 평균 집값(아파트·연립·단독주택)은 지난달 2억9천764만원에서 이번 달 3억705만원으로 940만원 오르며 처음 3억원을 넘겼다. 인천의 평균 아파트값은 1천431만원 오른 3억8천949만원으로 4억원에 다가섰다.

서울의 평균 아파트값은 11억7천734만원으로 한달 사이 2천만원 가깝게(1천983만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작년 3월 9억원을 넘긴 뒤 불과 반년 만인 9월 1억원 넘게 올라 10억원을 돌파했고, 이후 7개월 만에 다시 11억원을 넘기는 등 최근 급등했다.

서울에서는 한강 이남 지역(강남)이 지난달보다 2천302만원 오른 평균 13억9천403만원으로 14억원에 육박했고, 한강 이북 지역(강북)은 1천619만원 올라 9억3천79만원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전체적으로는 평균 아파트값이 7억4천63만원으로 전월 대비 1천657만원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방의 집값 상승도 계속됐다.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의 평균 아파트값은 3억7천404만원으로 전월 대비 555만원 올랐다. 올해 들어 8개월간 4천349만원 상승한 것이다.

전국 아파트값은 평균 5억2천322만원으로 1천만원 넘게(1천65만원) 올랐다.

전셋값 상승도 전국적으로 계속됐다. 이달 전국의 아파트 중위 전셋값은 3억1천149만원으로 지난달(3억554만원)보다 595만원 올랐다. 6월 처음 3억원을 돌파한 뒤 지난달 309만원 올랐는데, 이번달에 오름폭이 더 커졌다.

서울은 3월 6억원을 넘긴 뒤 매달 올라 이달 6억2천648만원을 기록했고, 경기는 6월 3억5천만원 돌파 뒤 지난달 377만원 오른 데 이어 이번달에는 737만원이 더 올라 3억6천187만원으로 조사됐다.

경기의 종합(아파트·연립·단독주택) 중위 전셋값은 3억106만원으로 처음 3억원을 넘겼다. 인천의 종합 중위 전셋값은 지난달보다 791만원 오른 1억9천464만원으로 2억원에 바짝 다가섰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