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역사교과서에서 '從軍 위안부' 표현 사라진다
日 역사교과서에서 '從軍 위안부' 표현 사라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군 위안부' 부적절...단순히 '위안부'라고 해야"
일본 정부 공식 견해 표명한 지 5개월여 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의 중·고등학교 역사 교과서에서 ‘종군(從軍) 위안부’라는 표현이 사라진다. 일본 정부가 ‘종군 위안부’라는 표현이 부적절하다는 견해를 공식 표명한 지 5개월여 만이다.

소위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기술(記述)과 관련해 일본 문부과학성(우리나라의 ‘교육부’에 상당) 은 8일 일본의 교과서 출판사 다섯 곳이 신청한 ‘종군위안부‘ 및‘강제연행’ 표현의 삭제·변경 등 수정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종군 위안부’라는 용어를 쓰는 것은 오해를 부를 우려가 있다”며 “단순히 ‘위안부’라는 용어를 쓰는 것이 적절하다”는 취지로 각의(閣議) 결정했다. ‘위안부’(慰安婦)는 ‘매춘부’(賣春婦)와 뜻이 같은 말.

당시 일본 매체의 보도 내용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이같은 결정에는 1990년대 초 소위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크게 다룬 일본 현지 매체 ‘아사히신문’(朝日新聞) 스스로가, 자신이 인용한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의 증언이 허위라고 판단하고, 지난 2014년 관련 기사를 모두 취소한 사실 등이 고려됐다고 한다.

‘태평양전쟁 시기 조선인 노무동원’(소위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기술도 ‘강제연행’이라는 표현 대신 ‘강제동원’이 사용된다. ‘징용’은 ‘강제로 노동력을 차출·동원한다’라는 뜻으로써, 태평양전쟁 시기 조선인에 대한 노무동원이 국가 권력이 정한 절차에 의해 이뤄졌다는 점을 명확히 하고자 하는 의도로 보인다.

이번에 교과서 내용 수정을 요청한 출판사는 야마카와출판(山川出版), 도쿄서적(東京書籍), 짓쿄출판(實敎出版), 시미즈서원(淸水書院), 데이코쿠서원(帝國書院) 등 다섯 곳이며, 그 대상은 중학사회1종, 고등학교 지리역사 26종, 공민 2종 등 이들 출판사가 발행하는 총 29종의 교과서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