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내가 공익신고자다"
조성은, "내가 공익신고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윤석열 국회 기자회견 보고 내 신원 밝히기로 결심했다"
조성은 씨.(사진=연합뉴스)
조성은 씨.(사진=연합뉴스)

소위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의 언론 제보자로 지목된 조성은 씨가 자신이 이번 의혹의 제보자임을 자인했다.

조 씨가 “내가 제보자, 그리고 공익신고자가 맞는다”며 “이번 의혹에 대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회 기자회견을 보고, 내가 공익신고자임을 밝힐 결심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고 10일 조선일보는 전했다.

이에 앞서 윤석열 캠프 측은 이번 의혹이 ‘정치공작’에 해당한다는 취지의 대변인 논평을 냈다.

김병민 윤석열 국민캠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민의힘 대선(大選) 후보 경선 시작 이후 정권의 눈치를 보는 권력기관의 정치개입이 노골화하고 있다”며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허위보도로 시작된 정치공작의 제보자를 대검이 월권과 불법을 불사하며 공익신고자로 둔갑시킨데 이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이 사건과 관련해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후보를 공격해 온 친(親)정부 성향 단체의 고발을 계기로 신속 수사에 나섰다. 공수처가 10일 국민의힘 김웅 의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영장에 윤석열 후보를 피의자로 적시한 것은 상습 고발자와 손발을 맞춰 윤 후보를 흠집 내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검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등에 강력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