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우회비판한 홍준표 "후보 개인이야 떠나면 그만...당은 말려 들어선 안 돼"
尹 우회비판한 홍준표 "후보 개인이야 떠나면 그만...당은 말려 들어선 안 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의혹의 당사자들은 팩트를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밝혀라"

국민의힘 대선주자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양강구도를 굳힌 홍준표 의원이 최근 국민의힘을 집어삼킨 검찰의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내놨다. 홍 의원은 연루된 자당 인사들이 신속히 있는 그대로의 팩트를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면서 이번 사건에 당을 끌어들이지 말라고 쓴소리했다.

홍 의원은 11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후보 개인의 문제에 당이 말려 들어서는 안된다"며 "후보자 개인이야 훌쩍 떠나 버리면 그만이지만 당은 중차대한 대선을 치루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은 의외로 단순하다"며 "어느 검사가 작성 했건 간에 그 고발장이 김웅 당시 송파갑 선거 후보자에게 손준성 검사 명의로 전달되었고, 김웅 의원이 조성은이라는 제보자의 손을 거쳐 고발장 관련 서류를 당에 전달하고, 당에서 그중 일부 고발장을 누군가가 각색하여 대검에 제출한 것"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김웅 의원만 알지 당은 그 고발장 내용이 검찰에서 보낸 것인지 알 수가 없었을 건데 당사자들이 자꾸 변명하고 기억 없다고 회피 하는 바람에 일이 커지고 있고 당도 말려 들어가고 있다"며 "의혹의 당사자들은 팩트를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밝히고 당을 끌고 들어가지 마시기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홍 의원은 "정치공작은 거짓의 사실을 두고 하는 것이 공작이고, 팩트가 있다면 그 경위가 어찌 되었건 간에 그건 공작이 아니고 범죄"라며 "당은 소도(蘇塗)가 아니다"라고도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