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곧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재시도...국민의힘과 충돌 초읽기
공수처, 곧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재시도...국민의힘과 충돌 초읽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압수수색 영장 재집행 여부 계속 검토"
"압수물 분석하며 재집행 시점과 방법 논의 중"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 압수수색을 금명간 재집행할 예정이다. 김웅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연수원 29기 동기인 손준성 검사와 함께 '키맨'으로 지목된 인물이다.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전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을 시도했다. 그러나 압수수색 영장 고지는 물론 압수수색물 범위 지정까지 불분명한 채로 이뤄져 국민의힘은 절차상 불법성 등을 규탄하며 공수처 압수수색팀과 종일 대치했다. 공수처는 당일 밤늦게 철수하며 "합법적 행위를 다수의 힘으로 가로막았다. 압수수색 영장 재집행 여부를 계속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공수처는 확보한 휴대전화와 PC 등 압수물을 분석하는 중이다. 이에 따라 영장 재집행 시점과 방법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가 이르면 이날 중 압수수색 재집행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워낙 국민의힘 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데다가 압수물에서 새로운 단서가 나올 수 있어 다음날인 12일로 재집행 시도가 미뤄질 수 있다는 관측 역시 제기된다.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4가지 혐의로 입건한 공수처는 고발장 작성자는 누구인지, 손 검사가 실제 김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는지, 배후에 윤 전 총장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에 관련한 사실관계 파악에 주력하는 중이다.  

공수처는 압수물로 확보한 손 검사와 김 의원의 휴대전화, '제보자' 조성은 씨의 휴대전화를 분석하는 대로 주요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 소환이 실제 이뤄질지 여부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물론 대선을 6개월 앞둔 현 시점에 정권 차원의 대대적인 '정치 개입' 논란으로 불거질 수도 있어 상당한 증거를 확보한 이후에야 소환 통보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

공수처는 이미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사건 수사 방해 의혹과 옵티머스 펀드 사기 부실 수사 의혹 등으로도 윤 전 총장을 피의자로 입건한 상황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