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發 '박지원 게이트'?...윤석열 측 "박지원-조성은 공모 가능성 수사해야"
국정원發 '박지원 게이트'?...윤석열 측 "박지원-조성은 공모 가능성 수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으로 규정하기 충분...'박지원 게이트' 될 수도"
"둘이 무슨 얘기 나눴는지 반드시 밝혀져야...검찰과 공수처는 박지원 압수수색하라"
"文대통령 책임론도 나올 것...박지원에 대한 철저 수사 지시해야"
사진=SNS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로 대검에 의해 공익신고자로 인정된 조성은 씨가 제보 직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따로 만났다는 사실에 대해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으로 규정하기 충분하다"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윤석열 캠프의 이상일 공보실장은 11일 논평을 통해 "노회한 정치인 출신인 박 원장과 과거 명의도용으로 가짜당원 급조 논란을 일으킨 조씨가 만나 무슨 얘기를 나눴는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며 "이번 공작에 박 원장도 관련 있다면 엄청난 파문을 몰고 올 '박지원 게이트'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공보실장은 "윤석열 예비후보 제거에 정보기관의 수장까지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떨칠 수 없다"면서 "정권교체를 실현할 야권의 가장 강력한 후보에 타격을 가하기 위해 국정원과 법무부, 검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국가 권력이 총동원된 듯한 사건 전개는 정권 차원의 총체적 음모가 진행되고 있음을 의심하게 한다"고 했다.

이어 "박 원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무슨 역할을 했는지 국민 앞에 정직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며 "공수처와 선거사범 수사권을 가진 검찰은 박 원장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공보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 대통령이 침묵한다면 이번 정치공작에 대한 국민의 의심은 더 짙어질 것이고 대통령 책임론도 나올 것"이라며 "대통령은 박 원장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라"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도 "공수처는 박지원 국정원장을 즉시 입건하고 정치공작 의혹에 대해서도 신속히 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