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정상, '대만 문제' 놓고 이견 충돌
美中정상, '대만 문제' 놓고 이견 충돌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9.11 15:04:52
  • 최종수정 2021.09.11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양국 간 가장 민감한 문제 중 하나인 대만 문제를 둘러싸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중국 CCTV 등에 따르면 중국 측은 1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전날 시 주석과 통화에서 '하나의 중국' 원칙을 변경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미국 측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 내용을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중국 내부에선 여러 분석이 쏟아졌다. 

팡중잉(龐中英) 중국해양대 교수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시 주석과 바이든 대통령 간 대화가 갈등 위험을 줄이기 위한 것임에도 대만 문제를 둘러싼 대립은 향후 수개월 간 더욱 격화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바이든 행정부가 대만과의 관계를 강화하는 움직임을 보일 경우 미중관계가 악화일로에 접어들 수 있다는 관측이다.

충자란 싱가포르국립대 국제관계학과 교수는 "중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에 관한 바이든 대통령의 언급을 (발표 내용에) 포함한 것은 (대만의) 독립 세력을 낙담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이지만 이런 발언은 근본적으로 아무 것도 바꿔놓지 못한다"며 "(미중) 양측은 대만 문제와 관련해 서로 다른 의견을 갖기로 한 상태"라고 했다. 이어 그는 "서로 각자의 방식으로 긴장을 격화하지 않는 방법을 택할 수는 있지만 어느 쪽도 현 시점에서 상대방에 굴복하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했다.

1972년 리처드 닉슨 미국 대통령의 방중을 계기로 미국과 중국은 적대 관계 청산 및 관계 정상화를 선언했다. '상하이 공동 성명'(상하이 코뮤니케)에 서명한 미국은 중국이 시종일관 단 하나의 요구로 내세웠던 '하나의 중국' 원칙을 수용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이후 미국 정부는 대놓고 '하나의 중국' 원칙을 흔들며 대만과의 관계 정상화에 시동을 걸었다. 대만 문제가 미중 갈등의 최전선 중 하나가 된 것이다.

바이든 행정부도 트럼프 행정부의 대만 적극 지지 노선을 계승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달 처음으로 대만으로의 무기 수출을 승인했다. 전략적 중요성이 더욱 커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대만을 '요새화'하려는 미국에 중국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