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장 국회 출석 요구로 번진 "우리 원장님" 조성은 발언 파장 '일파만파'
박지원 국정원장 국회 출석 요구로 번진 "우리 원장님" 조성은 발언 파장 '일파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고발 사주 보도 시점 논란' 조성은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날짜 아냐" 보도 사진.2021.09.13(사진=연합뉴스)
'고발 사주 보도 시점 논란' 조성은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날짜 아냐" 보도 사진.2021.09.13(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후보를 겨냥한 '고발 사주 의혹 사태'가 불거진 가운데,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의 '우리 원장님' 발언 속 주인공 박지원 국가정보원 원장이 사건의 핵(核)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야권에서는 박지원 국정원장의 입장을 명확히 밝히라는 목소리가 13일 터져나왔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만난 기자들에게 "박지원 국정원장이 모종의 코칭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강하게 남을 수밖에 없다"라면서 "국정원장은 정보위원회를 통해서든 입장을 명확히 해명해야 한다"라고 꼬집었다.

앞서 이날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박지원 국정원장에 대한 이야기가 주를 이뤘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이날 첫마디부터 박 원장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정보기관의 정치 개입은 우리 국민이 가장 경계하는 지점"이라면서 "박 원장의 해명이 불충분할 경우 야당은 대통령 선거라는 중차대한 일정을 앞두고 국정원장의 사퇴나 경질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역시 그의 입장과 다르지 않았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이날 "진실 규명을 위해서는 이 사건의 키맨인 박지원 국정원장과 김진욱 공수처장(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의 직접 답변이 필요하다"라면서 "국회 출석을 공식 요구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9.13(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9.13(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