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국내 주식시장서 넉 달 연속 순매도
외국인, 국내 주식시장서 넉 달 연속 순매도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9.13 13:35:05
  • 최종수정 2021.09.13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투자자, 올해 4월 한 달 빼고 매달 팔아치우는 중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을 넉 달 이상 팔아치우고 있다. 

지난달 외국인은 국내 상장주식 7조8천160억원을 순매도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8조990억원을 순매도한 반면 코스닥시장에선 2천830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올해 1∼3월에 월간 2조∼3조원대 매도 우위였다. 4월 한 차례만 672억원의 순매수였다. 외국인은 5월부터 지난달 8월까지 넉 달 연속 순매도 중이다.

외국인의 주식 보유액은 지난달 기준 797조9천억원으로 시총의 28.9%였다. 7월보다 13조1천억원 감소한 것으로 8월 순매도 규모는 7월의 2배가 넘는다.

외국인 매도를 국가별로 보면 영국(-1조3천억원)과 미국(-1조3천억원)이 첫손에 꼽힌다. 외국인 투자 규모를 지역별로 나눌 시 미국 325조8천억원(비중 40.8% ), 유럽 250조1천억원(31.3%), 아시아 102조8천억원(12.9%), 중동 28조9천억원(3.6%) 순이 된다.

외국인은 지난달 채권시장에서 상장채권 7조3천300억원을 순매수했다. 그리고 5조6천410억원을 만기상환해 1조6천890억원 순투자로 집계됐다.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8월 말경 총 197조1천억원으로 국채 152조원(77.1%), 특수채 45조1천억원(22.9%)을 각각 보유했다.  

잔존만기별로 보면 1∼5년 미만 채권이 91조7천억원으로 전체의 46.5%였고, 5년 이상 53조8천억원(27.3%), 1년 미만 51조6천억원(26.2%) 순이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