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달래기 나선 미국? 성김 “북 비핵화 진전 상관없이 대북 인도적 협력”
북한 달래기 나선 미국? 성김 “북 비핵화 진전 상관없이 대북 인도적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김 북핵수석대표 “미국은 북한에 적대적 의도 없어...다양한 대화 제의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바라”
“특정 남북 간 인도적 협력 프로젝트를 지지할 것”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사진 촬영에 임하는 모습.(연합뉴스)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사진 촬영에 임하는 모습.(연합뉴스)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참석한 성김 미국 대북정책특별대표는 14일 미국은 북한에 적대적 의도가 없다며 북한이 대화 제의에 호응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또한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 진전과 상관없이 대북 인도적 협력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김 특별대표는 이날 일본 도쿄 제국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회의 모두 발언에서 “미국은 북한에 적대적 의도가 없다”며 “북한이 다양한 대화 제의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바란다”고 했다.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가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 6월 21일 서울 회동 이후 약 석 달만이다.

그는 북한이 긍정적으로 반응할 때까지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완벽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최근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최근 북한 상황은 동맹국 간의 긴밀힌 의사소통과 협력의 중요성을 상기시킨다”고 했다. 그는 “미국과 한일 두 동맹국 관계는 안보 이익에 매우 중요하다”며 “일본과 한국의 안보에 대한 미국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했다.

정부 산하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홍민 박사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김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의 추가 도발을 자제시키기 위한 신중한 태도를 보인 것으로 해석했다. 홍 박사는 “장거리 순항미사일 이후에도 전체적으로 상황이 더 경직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대화모드로 전환시키기 위해서 좀 더 대화 유도를 위한 발언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민간 연구기관인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신범철 외교안보센터장은 VOA에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는 유엔 제재 대상에 포함돼 있지 않다는 점과 이 문제가 부각될 경우 조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정책을 평가받는데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미국 측이 반응을 절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협의 후 한국 언론들을 대상으로 한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비핵화 진전과 상관없이 인도적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북한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그는 “미국은 접근성과 모니터링에 대한 국제기준을 충족한다면 가장 취약한 북한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지지한다”며 “우리는 또 특정 남북 간 인도적 협력 프로젝트를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전쟁에서 실종된 미군 유해 수습을 위한 협력을 재개하기를 희망한다”며 “우리는 의미 있는 신뢰 구축 조치를 모색하는 데도 열려있다”고 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은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김 대표가 일본의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한국의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북한에 대한 한미일 공조를 논의했다고 말했다. 특히 3국 대표들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협력 속에서 강력한 3국 관계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성김 대표가 북한과의 대화에 미국이 준비돼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한편, 납치자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에 대한 미국의 약속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측 북핵 수석대표인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모두발언에서 “한미일 공조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진전을 위함 필수 요소”라고 했다.

일본측 북핵 수석대표인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도 모두발언에서 3국 감 협력은 비핵화 등 북한문제에 국한하지 않고 지역 안정에도 중요하다고 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나코시 국장은 한미일 협의에서 “3국 협력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대처하는데 있어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최근 북한의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는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한다고 우려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