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사업서 성공한 카카오, 정치권의 '대기업 독점' 지적에 사업 철수하고 3000억 내놓기로
플랫폼 사업서 성공한 카카오, 정치권의 '대기업 독점' 지적에 사업 철수하고 3000억 내놓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정부의 전방위 규제 압박을 받은 카카오가 일부 사업을 포기하고 3000억원의 상생기금을 내놓기로 했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골목 상권 논란' 사업은 계열사 정리 및 철수를 검토할 방침이다.

먼저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업 고객 대상 꽃·간식·샐러드 배달 중개 서비스를 철수하기로 했다. 플랫폼 시장에서의 성공을 통해 대리운전·미용실·꽃 배달 사업에 진출한 카카오가 정치권으로부터 '대기업의 횡포'라는 지적을 받자 이같은 사업을 전면 포기한 것이다.

최근 카카오모빌리티의 요금 인상안이 기폭제가 돼 거센 비판에 직면했던 카카오는 논란이 커지자 스마트호출 요금 인상은 백지화한 바 있다. 그러나 정치권에선 카카오 모빌리티의 '카카오T 블루'가 전국 플랫폼 가맹택시 시장의 80%가량을 차지하고 있어 독점의 폐해를 막아야 한다는 논리다.

이에 카카오모빌리티는 돈을 더 내면 카카오 택시가 빨리 잡히는 기능인 '스마트호출'을 폐지하기로 했다. 가입 기사에게 배차 혜택을 주는 요금제 '프로멤버십' 가격은 9만9천원에서 3만9천원으로 낮춘다.

그럼에도 거세지는 압박에 카카오는 향후 5년간 상생 기금 3천억 원을 마련한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플랫폼 종사자와 소상공인 등 파트너들과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가기 위한 공동체 차원에서 내놓았다는 설명이다.

또 김범수 이사회 의장이 소유하고 가족이 경영하는 투자전문업체 '케이큐브홀딩스'는 미래 교육·인재 양성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집중하는 기업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 회사에 재직 중인 김 의장의 부인과 자녀 등 가족은 모두 퇴사하기로 했다.

한편 공정거래위원회는 택시 호출 시장을 장악한 카카오모빌리티의 시장지배력 남용 여부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가 상생안을 내놨지만 공정위 조사 결과와 제재 여부·수위 등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는 관측이 공정위 안팎에서 나온다.

케이큐브홀딩스를 겨냥한 조사의 경우 대기업 가족 경영을 사실상 금지하고 있는 국내 규제로 인해 공정위가 이를 별개 사안으로 취급, 제재에 착수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