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장동 개발 비리는 이재명 게이트...성남 사는 총각 사칭 변호사가 몰랐을까?"
홍준표 "대장동 개발 비리는 이재명 게이트...성남 사는 총각 사칭 변호사가 몰랐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국민의힘 게이트라니 실로 뻔뻔...무상연애 스캔들 대응 방식과 똑같아"
"비리 개발의 주체가 성남시...성남에 총각 사칭 변호사가 몰랐겠나?"
"조속히 특검 통해서 부패고리 속시원하게 파헤쳐야" 촉구하기도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주자로 연일 선두를 지키다 최근 성남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연루된 이재명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 후보가 도리어 '국민의힘 게이트'라 주장하고 나서자 "이런 뻔뻔함이 이재명의 원동력"이라며 "오래 버틸 수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홍 후보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화천대유 대장동 개발 비리 사건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우기며 상대 당에 뒤집어씌우는 이재명 지사를 보니 그의 이런 뻔뻔함이 오늘의 이재명을 이끄는 원동력이 될 수 있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꼭 무상연애 스캔들에 대응하는 방법과 똑같다"고 했다.

이어 "그 사건은 누가 봐도 이재명 게이트"라며 "비리 개발의 주체가 성남시였는데 성남에 사는 총각 사칭 변호사가 그걸 몰랐을 리가 있었을까"라고 반문했다.

홍 후보는 "추석 민심만 넘기고 호남 경선만 넘기면 된다는 특유의 뻔뻔함으로 지금은 버틸 수 있을지 모르나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날에도 홍 후보는 "성남시 대장지구 민관 복합 재개발 사건은 해방 이후 최악의 권력비리로서 성남시와 모리배가 결탁한 거대한 부패의 늪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며 "화천대유라는 급조된 소규모 회사가 어떻게 성남시를 등에 업고 봉이 김선달식 개발을 했는지 국민들이 경악하고 있다. 3억 투자해서 3년만에 3463억을 가져 갔다면 국민들이 경악할 부패 사건이 아니냐"고 했다.

또한 "여야는 이 사건을 정치 논쟁만 하지 말고 조속히 특검을 통해서 제대로 된 부패고리를 속 시원하게 파헤치라"면서 "당사자인 이재명 후보도 그걸 원하고 있으니 천문학적인 개발이익이 어디로 갔는지 누가 관련이 되었는지 조속히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민주당 경선과정에서 돌출한 이재명 피고인의 호화군단 변호사 비용의 출처, 유무죄의 갈림길에서 무죄로 이재명 피고인의 손을 들어준 대법관이 퇴임 후 화천대유의 고문 변호사가 되고 가짜 수산업자 사건으로 불구속 송치된 박영수 특검이 이번에 또 화천대유 고문이라는 점 등 법조 카르텔도 의혹을 풀어아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재명 후보는 전날 "대장동 사업은 부정부패로 상당한 이익을 취했던 새누리 게이트의 연장인 국민의힘 게이트"라면서 프레임 전환을 시도했고 "1원도 받은 적 없다"고 말했다.

성남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논란을 둘러싼 여야 대선주자 간 공방이 연일 가열되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