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장동 의혹, 제대로 수사해 보면 서민 피 빠는 거머리들 대거 나올 것"
홍준표, "대장동 의혹, 제대로 수사해 보면 서민 피 빠는 거머리들 대거 나올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극적 거짓말만 거짓말이라고 한 대법원, 해괴한 판결...대장동 의혹, 법조 카르텔이라 할 만 하다"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홍준표 의원.(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홍준표 의원.(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홍준표 의원이 여당·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사업’ 비위 의혹과 관련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평했다.

홍준표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게시물에서 “제대로 수사해 보면 서민들의 피를 빠는 거머리들이 대거 나올 것”이라며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현장에 가보겠다고 했다.

해당 게시물에서 홍 의원은 지난해 7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지사 사건에서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무죄’ 취지로 원심의 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등법원으로 환송한 사실을 들어 “적극적인 거짓말만 거짓말이고 소극적인 거짓말은 거짓말이 아니라는 게 이재명 지사 선거법 위반 대법원 판결의 해괴한 논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그 수사기록 속에 화천대유·천화동인이 이미 기록돼 있었다고 하고, 그 기록을 본 대법관 중 한 명이 무죄 판결에 동조하고 난 뒤 퇴임, 화천대유 고문으로 갔고, 문 정권 출범에 일등공신 특검(박영수)도 그 회사 고문으로 합류하고 다수의 법조인들도 연관돼 있다고 하니, 가히 법조 카르텔이라고 할 만하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의 20일 페이스북 게시물 내용.(캡처=페이스북)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의 20일 페이스북 게시물 내용.(캡처=페이스북)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