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벌써 성남 공무원들 폭로 쏟아져...이재명, 오래 못갈 것 같아"
홍준표 "벌써 성남 공무원들 폭로 쏟아져...이재명, 오래 못갈 것 같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洪 "꼭 영화 '아수라'를 보는 기분...차기 대선은 '대장동 비리 대선'이 될 것"
사진=sns 캡처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으로 정치적 생명이 거의 끝나는 듯 하다고 했다.

홍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서 "벌써 성남 공무원들의 폭로가 쏟아지는 걸 보니 이 지사는 오래가지 못할 것 같다"며 "공공 개발이건 민간 개발이건 간에 언제나 공원용지나 도로 등 공공용지를 기부 채납받는다. 그걸 두고 공공으로 이익 환수했다는 어처구니 없는 말로 국민들을 현혹하는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비리 주역임을 숨길 수가 없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또다른 글에서 "(이 지사가)빠져나가려고 느닷없이 택지 공공개발을 운운하다니 가소롭다. 꼭 영화 '아수라'를 보는 기분"이라며 "야당에서 특검법 제출하면 민주당은 차기 대선을 위해서라도 그걸 받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차기 대선은 대장동 비리 대선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수라는 "분당 버금가는 신도시 개발이 될 것"이라며 토지개발 사업을 밀어붙인 박성배 안남시장(황정민)이 각종 비리와 위법을 저지른 끝에 비참한 최후를 맞이하는 내용의 2016년도 영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