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최기원 이사장, '대장동 사업' 자금줄 킨앤파트너스로부터 400억 회수 못해
SK최기원 이사장, '대장동 사업' 자금줄 킨앤파트너스로부터 400억 회수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여동생인 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이 킨앤파트너스에 거액의 투자금을 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킨앤파트너스는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한 '천하동인 4호'에 거액의 초기자금을 댄 투자자문사다. 

24일 화천대유의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천하동인 4호는 2015∼2017년 킨앤파트너스로부터 457억원을 빌려 초기 사업자금으로 사용했다.

'개인3'이라는 익명의 투자자로 확인된 최 이사장은 지난 2015년부터 박중수 전 대표가 설립한 킨앤파트너스에 특정금전신탁을 담보로 자금을 빌려주고 연 10%의 고정이자를 받는 금전소비대차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킨앤파트너스가 최 이사장에게 약정된 이자는 물론 원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킨앤파트너스가 화천대유 외 호텔 및 커피 사업 등에서 큰 손실을 보면서 적자에 빠졌기 때문이다.

투자 손실로 박 전 대표가 최 이사장에게 약정된 이자는 물론 원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자, 최 이사장은 박 전 대표와 협의를 통해 킨앤파트너스 소유권을 다른 사람에게 넘기고 투자금을 회수할 때까지 최 이사장의 지인들을 킨앤파트너스에 참여하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킨앤파트너스 사내이사엔 최 이사장의 재단 출신 인사들이 등재되어 있다.

최 이사장 측은 킨앤파트너스가 화천대유에 투자한 것을 몰랐다는 설명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