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주년 맞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장기집권 제지할 사람이 없나?
5주년 맞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장기집권 제지할 사람이 없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9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김어준의 5주년을 축하한다는 덕담을 건넸다. [사진=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지난 29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김어준의 5주년을 축하한다는 덕담을 건넸다. [사진=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5주년을 맞았다. 지난 5년 동안 매일 아침마다 상당 분량의 가짜뉴스를 제조하는 공장장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했던 김씨는 이미 민주당의 실질적인 당대표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야당에서는 김씨의 영향력을 알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못하는 나약함을 보이고 있다.

반면 초대손님으로 등장하는 집권당의 국회의원이나 정부 고위 관계자들은 김씨 앞에서 다소곳한 자세와 말투로 한껏 자신을 낮췄다. 김씨의 영향력에 날개를 달아주는 꼴이었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5년 더 하려고 하나”묻자...김어준, “장기집권 하려고 한다” 응수

지난 29일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에서 ‘정국해설자 J’ 코너에 고정 패널로 등장하는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김어준의 5주년을 축하하면서도 김씨를 견제했다. 김 최고위원은 "방송국 들어오는 입구에 포스터가 크게 붙어 있더라. (방송 진행이) 벌써 5년이나 되셨나"라고 덕담을 건넸다.

이에 김어준씨는 "지난주에 5년이 됐다. (청취율) 1위를 계속 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축하드린다. 그리고 수익성도 1위라고 들었다"고 언급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그런데 그 다음 문구가 좀 마음에 걸려서 포스터를 찍어놨다. 5년 더, 이렇게"라고 말했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5년 더 진행하겠다는 의미인지를 물은 것이다.

TBS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 론칭 5주년 기념 포스터. [사진=TBS]
TBS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 론칭 5주년 기념 포스터. [사진=TBS]

김씨는 "장기집권 하려고 한다"고 했고, 김재원 최고위원은 "지금 좀 잊어버리고 있는 것 같아서 오세훈 시장님한테 꼭 보내겠다.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알려드리겠다"고 농담을 섞어 말했다.

김어준, “오세훈 시장 임기 얼마 안 남아” 공언

하지만 김씨도 지지 않았다. 그는 "오세훈 시장 임기도 얼마 안 남았다"며 대꾸했다. 지난 4월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오 시장의 임기가 내년 6월까지라는 점을 상기시킨 것이다. 오 시장이 떠나도, 자신은 5년 더 장기집권을 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2016년 9월 26일 첫 방송됐다. 올해 3라운드 서울·수도권 청취율 조사에서 12.5%를 기록, 2018년 이후 3년 넘게 청취율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오 시장은 후보 시절부터 '뉴스공장'이 친여 성향에 치우쳐 있다며, 정치 편향성 논란을 문제 삼아 출연을 고사했다. 김씨도 지지 않고, 당시 후보였던 오 시장의 출연을 종용했다. 내곡동 땅 문제를 둘러싸고, 페라가모와 생태탕 의혹을 확산시킨 김씨에 대해 오 시장의 감정이 좋을 리 없다.

하지만 오 시장 입장에서는 김씨에 대해 아무런 제재를 가하지 않고 있다. 독립재단으로 분리된 TBS 방송에 대해 실질적으로 힘을 행사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 오 시장 측의 입장이다.

오세훈의 박원순 적폐 청산, 죽은 박원순 잡고 산 김어준은 방치?

하지만 이런 오 시장에 대해 시민들의 불만은 높아가는 상황이다. 최근 오 시장이 전임 박원순 시장 시절의 적폐 청산에 나선 것을 거론하며 ‘죽은 박 시장은 잡으면서, 산 김어준은 내버려둔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살아 있는 김어준씨를 그대로 두고 있는 상태에서는 실질적인 전임 시장의 적폐를 청산하기 어렵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TBS 교통방송은 서울시 예산이 들어가는 출연기관이다. 서울시가 올해에만도 375억원을 지원한다. 그런데도 김씨에 대해서 아무런 제재를 할 수 없다는 사실에, 서울시민들의 분노 게이지는 높아가는 것이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오세훈 시장이 김어준씨에 대해 아무런 제재를 가하지 못하는 점에 대해 시민들의 불만이 높다. 전임 박 시장이 독립재단으로 출범시켰다면, 반대로 제재를 가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하는 거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더욱이 지난 29일 김씨가 “5년간 장기집권 하겠다”는 말을 서슴지 않은 데 대한 분노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오 시장이 내년 6월로 임기가 끝난다는 점을 의식한 것뿐만 아니라, 내년 3월에 있을 대통령 선거에서도 민주당의 후보가 당선될 것을 자신하는 듯한 뉘앙스가 풍겼기 때문이다.

게다가 국민의힘 지지자들 중에는 이 프로그램에 고정출연하고 있는 김재원 최고위원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사람들이 많다. 김 최고위원과 김씨는 농담인 듯 아닌 듯 팽팽한 말을 자주 주고받았다. 두 사람은 매주 방송에서 만나 뼈 있는 말을 주고받는 것으로 유명하다. 김 최고위원의 순발력과 조어능력이 돋보이는 경우가 많았지만, 김씨도 만만치 않았다.

김어준 5주년 축하하며 수익성 1위 상기시킨 김재원에 대한 비판론도 대두

국민의힘 지지자인 50대 이모씨는 “김재원 최고위원이 김어준의 방송에 굳이 출연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이어서 그런지 몰라도, 김어준과 민주당을 저격하는 사이다 발언을 기대하지만, 김 최고위원이 몸을 사리는 듯한 경우도 많다”고 비판했다. 29일 방송에서만도 김어준의 5주년을 축하하며, 수익성 1위라는 점을 상기시켰다. 자칫 김어준을 칭찬하는 듯한 발언으로 오해되기에 충분했다는 지적이다.

그러면서 이모씨는 “김어준씨가 저렇게 전파를 낭비하는 것을 언제까지 지켜봐야 할지 모르겠다”고 우려했다. 오세훈 시장이 후보 시절에는 TBS 예산 지원에 대해 삭감 가능성을 비치며 강경한 모습을 보였던 것과 달리, 당선 후에는 TBS와 아무런 각을 세우지 않고 있는 모습도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