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분열...설훈 "이재명, 구속 가능성 굉장히 높은 건 객관적 사실"
민주당의 분열...설훈 "이재명, 구속 가능성 굉장히 높은 건 객관적 사실"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12 10:03:48
  • 최종수정 2021.10.1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훈 선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은 이재명 대선 후보가 대장동 의혹 수사와 관련해 구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한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해 "그런 상황이 올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져 있다라는 것은 객관적 사실"이라며 경선 결과에 대해서도 재차 불만을 제기했다.

앞서 이낙연 전 대표는 경선 결과에 대해 이의제기를 신청하며 사실상 불복을 선언했다. 이에 송영길 대표가 "정치적으로도 승복해야 할 상황"이라며 민주당 내 갈등은 갈수록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낙연 전 대표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인 설 의원은 12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앞서 이재명 후보의 구속 가능성을 말했는데 정정할 생각이 있느냐'는 진행자 질문에 "정정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설 의원은 지난 7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후보가 성남시장 때 추진한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배임 가능성'을 지적하면서 "(이재명 후보가) 구속되는 상황 가상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나아가 설 의원은 "정신병원 감금 문제에 대한 증언도 들었다"며  "(제보자들은) 신뢰할 수 있는 인물인데 본인들이 두려워한다. 공개할 때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선 결과에 대해서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설 의원은 이른바 '무효표 처리' 논란과 관련해 "그냥 고(GO)를 하게 되면 원팀에 결정적 하자가 생길 것"이라며 "원팀이 안 되는 결정적인 사연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원팀이 안 되는 상태에서 본선에 나가서 이길 수 있겠느냐. 진다는 것이 객관적인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대로 '고'를 한다면 수용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송영길 대표의 공정성을 지적하기도 했다.

설 의원은 "민주당이 분열됐을 때 군사 쿠데타가 발생했다"는 송 대표의 발언에 대해 "지금이 어느 때인데 쿠데타 운운하고 있느냐"며 "그만큼 송 대표가 이 상황에 대한 판단을 못 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당이 분열되는 원천을 만든 사람이 누구냐. 지금 누가 보더라도 송 대표가 공정하지 않고 일방에 치우쳐 있다. 처음부터 그랬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