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연 0.75%로 동결...물가-가계대출↑ 우려보단 경기불안 고려
한은, 기준금리 연 0.75%로 동결...물가-가계대출↑ 우려보단 경기불안 고려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12 10:31:25
  • 최종수정 2021.10.12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12일 통화정책방향회의에서 현재 연 0.7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한은이 가계대출 증가, 자산 가격 상승 등 '금융 불균형' 현상보단 최근 부진한 경기 지표와 변동성이 매우 커진 증시 등을 고려해 기준금리 인상을 서두르지 않았다는 평가다.

앞서 금통위는 지난 8월 26일 1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렸다.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작년 3월과 5월 두 차례 인하로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1.25%→0.5%)까지 낮췄다가 점진적인 유동성 회수에 나선 것이다.

한은이 이번달 추가적인 금리인상에 나서지 않은 것은 코로나19 4차 유행과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8월 생산, 소비, 투자가 석 달 만에 일제히 감소한 것과 더불어 코스피가 지난 1일, 5일, 6일 3거래일 연속으로 떨어져 올해 들어 가장 낮은 2,908.31까지 추락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다음 달에는 결국 금통위가 다시 0.25%포인트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물가 상승, 가계부채 증가 등의 문제를 더 이상 방치하긴 어렵기 때문이다. 

한편 이날 기준금리 동결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기준금리(0.00∼0.25%)와 격차는 0.5∼0.75%포인트로 유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