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 서훈 “남북 및 미북관계 점검하고 전반적으로 협의할 것”
방미 서훈 “남북 및 미북관계 점검하고 전반적으로 협의할 것”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12 10:33:01
  • 최종수정 2021.10.12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전선언 포함해 (미국 측과) 논의할 것”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인근 로널드 레이건 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인근 로널드 레이건 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미국을 방문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1일(현지시간) 미국과 종전선언을 포함해 남북 및 미북관계와 관련한 전반적 협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2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 실장은 이날 워싱턴DC 인근 로널드 레이건 공항에서 일부 특파원들과 만나 “남북 간 연락채널이 다시 소통이 됐고 (미국 측과) 남북관계나 북미관계를 한번쯤 점검하고 전반적으로 협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보고 있다”고 했다.

종전선언에 대해 미국 측의 긍정적인 반응을 기대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종전선언도 그 일부가 될 것이고 포함해서 같이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대북제재 완화 여부에 대해서는 “어차피 비핵화 협상이 진행된다면 제재 완화 문제도 같이 논의돼야 하는 사항”이라며 “하여간 전반적으로 미국과 깊이 있게 의논을 좀 하려고 한다”고 했다.

그는 남북 간 대화에 대해서는 “남북관계는 아직 본격적으로 시작이 안 돼 있다”며 “그런 문제도 전반적으로 논의를 할 것이다. 머지않아 시작이 되지 않겠느냐”고 했다.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문제가 의제가 될 것인가에 관해서는 “미중 정상회담을 하게 되면 한반도 문제가 당연히 주요 의제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서 실장은 12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과 만날 예정으로 알려졌다. 남북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상황에서 남북 및 미북 대화를 시작할 방안이 포괄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또한 일각에서 문 대통령의 임기 내 화상 남북정상회담이나 내년 2월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어 설리번 안보보좌관의 협의에서도 논의가 있을지 주목된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