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 폭행 혐의'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에게 법원, 구속영장 발부
'경찰관 폭행 혐의'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에게 법원, 구속영장 발부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12 13:31:56
  • 최종수정 2021.10.12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면허 상태에서 벤츠 몰다가 접촉 사고...음주 측정 요구한 경찰관 들이받은 사건
1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의 아들 래퍼 장용준 씨.(사진=연합뉴스)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불응하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래퍼 장용준(21·활동명 ‘노엘’)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장 씨는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의 아들로써, 상당한 파문을 그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문성관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2일 장 씨가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장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장 씨는 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하겠다는 심문포기서를 제출하고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잘못에 대한 죗값을 달게 받겠다”는 것이다.

장 씨는 지난달 18일 오후 10시 30분경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에서 면허가 없는 상태로 벤츠를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는데, 이후 출동한 경찰관의 음주 측정 요구에 불응하고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은 혐의(공무집행방해 등)를 받는다.

당시 경찰은 장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지난 1일 장 씨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장 씨 측 면담 후 경찰이 신청한 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이날 법원이 장 씨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한 데에는 장 씨가 비슷한 비행(非行)을 여러 차례 반복해 저질러 왔다는 사실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장 씨는 지난 2019년 7월1일 서울 마포구 광흥창역 인근에서 오토바이와 접촉 사고를 냈는데, 당시 경찰이 음주측정을 한 결과 장 씨의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 수치는 면허 취소 기준인 0.08%를 훨씬 상회하는 0.13%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장 씨가 해당 사건으로 인한 면허 취소 유예기간 중인 2019년 9월30일 불법주차와 불법유턴 등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다시 일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