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월 국세 55.7조원 더 걷혀...세수 증가세는 둔화
1∼8월 국세 55.7조원 더 걷혀...세수 증가세는 둔화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12 15:19:31
  • 최종수정 2021.10.1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지난 8월까지 국세수입이 작년보다 55조원 넘게 늘었으나, 8월부터는 세수 증가세가 눈에 띄게 둔화했다.

12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재정동향에 따르면 올해 1∼8월 국세수입은 248조2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55조7천억원 증가했다.

세목별로 보면 법인세(54조9천억원)가 13조1천억원, 부가가치세(54조1천억원)가 8조3천억원씩 늘면서 경기 회복 관련 세수가 작년 동기보다 28조원 증가했다. 양도소득세, 증권거래세 등 자산세수도 1년 전보다 17조원 늘었다.

다만 8월 한 달만 보면 국세수입은 24조6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6천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국세수입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8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8월(+6천억원)에는 증가 폭이 7월(+6조3천억원)의 10분의 1 수준으로 꺾였다.

8월 소득세(-1조6천억원)와 부가가치세(-7천억원)는 오히려 작년 같은 달보다 줄었다. 다만 부가세의 경우 수출·설비투자 시 돌려주는 환급세액이 2조원가량 늘면서 세수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1∼8월 총수입은 397조5천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79조7천억원 증가했으며, 총지출은 427조3천억원으로 1년 새 38조6천억원 늘었다.

이에 따라 1∼8월 통합재정수지(총수입-총지출)는 29조8천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적자 폭은 작년 동기(70조9천억원) 대비 41조1천억원(-58.0%) 줄었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차감,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70조2천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적자 폭은 1년 전(96조원)보다 25조8천억원(26.9%) 감소했다.

8월 기준 국가채무는 927조2천억원으로 집계됐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