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화천대유자산관리 최대주주 김만배 씨 구속영장 청구
검찰, 화천대유자산관리 최대주주 김만배 씨 구속영장 청구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12 18:10:21
  • 최종수정 2021.10.12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김만배 씨.(사진=연합뉴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이 12일 소위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중심에 있는 자산관리회사(AMC) 화천대유자산관리의 최대주주 김만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씨는 전날(11일)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두해 14시간에 이르는 고강도 조사를 받으면서 화천대유자산관리 및 천화동인1호의 실소유 관계 및 뇌물공여 여부 등을 추궁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김 씨는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다고 한다.

검찰이 김 씨에 대한 추가 조사 없이 곧바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수사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