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폄하한 尹캠프에...洪·劉·元 "민주당 586 꼰대급, 즉각 사과하라"
2030세대 폄하한 尹캠프에...洪·劉·元 "민주당 586 꼰대급, 즉각 사과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2030세대는 최근 뉴스만 보고 판단하고 있는 것" 후폭풍
홍준표 측 "민주당 박영선-설훈급 망언...그런 인식이니 2030세대 지지율 낮은 것"
유승민 측 "尹부터 직접 소통 피하고 위장당원 운운...박영선 기억 안나나?"
원희룡 측 "尹이 조용하니 선대위원장이 실언인가...즉각 사과하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캠프 선대위원장인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2030세대의 윤석열 후보 지지율이 낮은 이유에 대해 젊은 세대가 예전 일들을 잘 모르고 최근 뉴스만 보기 때문이라고 주장하자 다른 후보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2030세대로부터 전폭적 지지를 받고 있는 홍준표 후보 측에서 곧장 "더불어민주당의 박영선, 설훈 의원급 망언"이라고 질타했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18일 입장문에서 "그런 식이니까 청년들이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지 않는 것"이라며 "지난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당시 박영선 후보의 '2030세대가 역사 인식이 낮아서 오세훈을 지지한다' 실언이 생각나는 망언이며, 세대 간 갈등을 부추기는 갈라치기"라고 했다.

여 대변인은 "이 뉴스를 접한 청년들은 '5년 전 보수정권을 향해 칼춤을 추던 사람이 누군지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민주당 설훈이 20대는 못 배웠다고 말한 급의 망언'이라며 분개하고 있다"며 "문제의 원인을 자신들에게서 찾지 않고 청년의 인식만 탓하는 태도이니 윤 후보를 향해 '공정과 상식'을 기대했던 많은 청년들이 윤 후보에게 등을 돌리고 있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여 대변인은 "윤 후보의 지난 3개월간의 행적을 보자. 처음에는 '제3지대에서 움직이겠다', '중도층을 공략하겠다'더니 본인의 확장성 부족으로 상대 후보에게 선두 자리를 뺏기고서는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 청년과 당원들에 대해서 '역선택', '위장당원' 공격을 서슴지 않았다"며 "윤 후보 역시 '공정과 상식'과는 거리가 먼 위선자라는 것이 청년에게 각인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유승민 캠프 이효원 대변인도 같은날 논평에서 "과연 2030세대가 윤석열 캠프 선대위원장 주호영 의원님의 말씀처럼 이전의 일들을 기억하지 못해 윤 후보를 지지하지 않는 것일까?"라며 "윤석열 후보의 유튜브 라이브에는 후보가 등장하지 않는가 하면, 후보는 청년들의 입당 러쉬를 위장당원이라 폄하했다. 그와 더불어 캠프 선대위원장의 청년을 바라보는 시각을 보면 윤석열 후보의 청년 지지율이 낮은 이유가 명백하게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불과 6개월 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청년 세대에게 역사에 대한 경험치가 낮다고 하며 청년들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낙선한 후보에 대한 기억은 없으신지요"라고 되물었다.

원희룡 캠프 박기녕 대변인도 "윤석열 후보가 조용하니 선대위원장이 실언인가"라며 "윤석열 후보가 20·30에게 인기가 없는 이유가 명백하게 드러났는데 다른 곳에서 헤매고 있나"라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윤석열 캠프 주호영 선대위원장은 2030세대 폄하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고 했다.

윤석열 캠프 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주호영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2030세대에겐 단편적인 인상이 많이 영향을 미친다면서 홍 후보에 대한 젊은 세대의 지지가 윤 후보를 압도하는 것은 그들이 최근 뉴스만 보고 판단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우리들은 각 후보들을 오랜 기간 관찰해왔다"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