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이재명 국감 지켜본 김부선..."나의 일그러진 옛사랑"
[2021 국감] 이재명 국감 지켜본 김부선..."나의 일그러진 옛사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꼴에 명찰 달고 구라 터느라 애쓴다"
"남욱이를 당장 국감장으로 끌고 가라"
"이재명 웃음소리에 나는 또 기절 모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기도청 국정감사를 지켜본 배우 김부선 씨가 "나의 일그러진 옛사랑"이라는 촌철살인 평가를 내렸다.

김 씨는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지사가 야당인 국민의힘 의원들과 물러섬 없는 공방전을 벌이는 걸 보고 페이스북을 통해 "나의 일그러진 옛사랑, 엄석대 아니, 막산 이"라며 "일제를 그리워하는 일진이냐. 꼴에 명찰 달고 구라 터느라 애쓴다"고 했다.

김 씨는 이 지사가 이날 국감에서 '화천대유 천화동인 주인이 저라면 이익을 강아지에겐 줘도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에겐 한 푼도 못 준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Fxxx You 이재명"이라며 "나는 강아지를 지지하지 널 지지하진 못하겠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한 김 씨는 "남욱이를 당장 국감장으로 끌고 가라. 국민의 알 권리다"라며 "사이코패스 이재명 웃음소리에 나는 또 기절 모드"라고 치를 떨었다. 국감를 진행한 서영교 민주당 의원을 향해선 "신성한 국감장에서 이재명 결혼식 사회 보는 줄"이라고 혹평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종전 입장을 되풀이하며 "부정부패 주범은 돈 받은 사람이다. 제가 뭘 해 먹었다는 취지인데 분명한 사실은 국민의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당론으로 공공개발 막았다"고 주장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