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의 선택은 유승민 아닌 윤석열...尹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
하태경의 선택은 유승민 아닌 윤석열...尹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쩌다 유승민 아닌 윤석열을? "쉽지 않은 시간이었고 고민 많이 했다"
윤석열-하태경, '洪 무너뜨리기' 의기투합
사진 = 윤석열 캠프 제공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했다. 탄핵 정국 당시 '개혁보수' 타이틀로 새누리당을 박차고 나가 오랜 세월 정치를 함께 했던 유승민 전 의원 대신 윤 전 총장을 지지하고 나선 것이다.

하 의원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윤 전 총장 손을 잡고 "정권 교체와 정치 혁신, 이 두 가지 과제를 모두 다 잘 해낼 후보는 윤석열뿐"이라며 공식 지지 선언을 했다. 윤석열 캠프 측은 "대선 경선에서 치열하게 경쟁한 하 의원이 윤 전 총장 지지 선언을 해주셨다"면서 "예우 차원에서 선대위원장으로 모시게 됐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하 의원은 누구보다 과거 주사파 운동권의 잘못된 행태와 몸소 싸워온 분"이라며 "2차 예비경선 후 삼고초려 했다"고 말했다.

유승민계로도 불렸던 하 의원이 윤 전 총장의 경쟁후보인 유 전 의원을 저버린 셈이어서 정치권 안팎에서 극과 극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를 의식한 하 의원은 "솔직히 쉽지 않은 시간이었고, 고민을 아주 많이 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캠프의 노골적인 줄 세우기 행보를 비판한 데 대해 "같은 정치 동지들을 폄하하는 행위"라며 "제가 누구 옆에 줄 설 사람인가"라고 역공을 취했다.

하 의원이 홍준표 의원의 대선 본선 진출을 필사 저지하기 위해 윤 전 총장의 손을 잡는 것이라는 평가가 우세한 상황이다. 하 의원은 지난 1, 2차 예비경선에서 홍 의원 '저격수' 역할로 가장 높은 주목을 받았다.

하 의원은 이날 "윤 후보 캠프 내부에서 청년들 목소리가 충분히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청년들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에 대한 2030세대의 압도적 지지 열풍을 꺾어놓겠다는 심산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