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노태우 前 대통령, 30일까지 국가장···안장식 장소로 파주통일동산 거론
故 노태우 前 대통령, 30일까지 국가장···안장식 장소로 파주통일동산 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노태우 전 대통령이 향년 89세를 일기로 사망한 가운데 27일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이 시작되고 있다.2021.10.27(사진=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이 향년 89세를 일기로 사망한 가운데 27일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이 시작되고 있다.2021.10.27(사진=연합뉴스)

故 노태우 前 대통령의 장례식이 26일부터 30일까지 국가장(國家葬)으로 치러진다.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 및 안장식은 오는 30일 진행될 예정으로, 장소는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27일 오전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는 이같은 내용의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계획안'을 심의 의결처리했다.

'故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계획안'은 이날 오후 중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에 따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번 국가장 계획안에 따르면, 장례위원장으로 김부겸 국무총리가, 장례집행위원장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이름이 올랐다.

노 전 대통령 유해는 유족 측 요구에 따라 국립묘지가 아닌 파주통일동산에 안장되는 경우도 거론된다.

노 전 대통령의 국가장 기간 동안에는 공공기관이 조기(弔旗)를 게양할 예정이다.

한편,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은 역대 대한민국 국가장 중 두번째이다. 박정희·김대중 전 대통령은 국장으로, 최규하·노무현 전 대통령은 국민장, 이승만·윤보선 전 대통령은 가족장으로 치러졌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