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교하려면 대만 단교가 먼저"라는 중국에 교황청, "北京에 우리 대사관 설치가 먼저"
"수교하려면 대만 단교가 먼저"라는 중국에 교황청, "北京에 우리 대사관 설치가 먼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伊 유력 일간지, "중국·대만과의 관계에 대해 그 기준 처음으로 제시한 것"
1
바티칸시국에 위치한 성 베드로 대성당의 모습. 성 베드로 대성당 앞 광장에 세워진 오벨리스크 꼭대기에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가 박혀 있는데, 이는 예수 그리스도가 모든 미신과 이교도의 신들을 물리치고 ‘한 분이신 창조주’의 외아들로써 온 세계에 ‘부활의 기쁨’(복음)을 선포했음을 의미한다. 로마 주교(교황)의 주교좌 성당은 성 베드로 대성당이 아닌 라테라노 대성당이다.(사진=로이터)

교황청이 중국과의 국교(國交) 수립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국 측이 그 선행 조건으로 교황청이 대만(중화민국)과 단교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교황청은 ‘베이징(北京)에 교황청 대사관을 세우는 것이 먼저이고 대만과의 단교는 나중에 생각할 일’이라는 취지로 반응했다고 한다.

이탈리아의 유력 일간지 ‘코리에레 델라 세라’는 지난 24일(현지 시간) 익명의 교황청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중국 측의 ‘대만 단교’ 요구에 대해 교황청은 “베이징에 교황청 대사관을 설립하는 것이 먼저”라며, 대만과의 관계 재검토는 그 이후가 돼야 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매체는 “교황청이 중국·대만과의 관계에 대해 고위급 외교 라인에서 분명한 틀을 제시한 것은 처음”이라며 “특히 최근 대만을 두고 미국과 중국 간의 긴장감이 커지면서, 중국이 계속해 (중국과 대만 가운데) 어느 한쪽을 선택하도록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바티칸(교황청) 입장에서는 소프트파워가 한계를 드러내는 전형적 상황”이라며 “교황청은 지금까지 어떤 나라와도 주도적으로 외교 관계를 단절한 적이 없기 때문에, 상당히 곤란한 입장에 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에서의 포교(布敎)를 단념할 생각이 없는 교황청은 로마 주교(교황)의 고유 권한인 ‘주교 임명’과 관련해 중국 공산당 당국과 일종의 타협을 한 바 있다. 중국 당국이 중국 공산당 관리 하에 있는 ‘애국교회’의 주교 후보자를 추천하면 교황청이 이를 승인하는 합의를 오는 2022년말까지 연장하기로 한 것이다.

앞서 교황청은 프란치스코 교황의 착좌(着座) 이후인 지난 2018년 9월22일 중국 당국이 추천한 주교 후보를 교황청이 승인한다는 내용으로 합의한 바 있다. 해당 합의는 본디 2020년말이 그 기한(期限)이었으나, 교황청과 중국 양측은 지난해 10월 해당 합의의 기한을 2년간 더 연장키로 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