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아시아 지역 자유 수호에 함께 하겠다"...연이은 中 압박에 격화되는 '미중 갈등'
바이든 "아시아 지역 자유 수호에 함께 하겠다"...연이은 中 압박에 격화되는 '미중 갈등'
  • 정재영 인턴기자
    프로필사진

    정재영 인턴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28 14:08:22
  • 최종수정 2021.10.28 21: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美 대통령, 동아시아 정상회의 참석...대만 및 인권 탄압 문제 언급하며 연이은 中 압박
자리에 참석한 리커창 中 총리, "남중국해는 우리 모두의 집과 같은 곳"...원론적 입장만
지난 21일에도 "대만 침공 땐 미국이 방어할 것" 발언...중국 측은 강하게 반발
조 바이든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간) CNN 타운홀 미팅에 참석해 물을 마시는 모습. (사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간) CNN 타운홀 미팅에 참석해 물을 마시는 모습. (사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 시간) 온라인 화상 회의 방식으로 열린 동아시아 정상회의에 참석해 ‘미국은 민주주의를 수호해 나가는 데에 동참할 것’이라는 취지로 발언했다. 이는 대만에 대한 중국의 ‘무력 시위’ 수위가 높아지는 것을 심각한 위협으로 받아들이고, 대중(對中) 압박을 강화하려는 의도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정상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대만과 “매우 견고한” 헌신 관계를 맺어왔다고 여러 번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미국과 대만)는 중국의 강압적 조치들에 깊은 우려를 느낀다”며 “(최근 중국의) 움직임들은 지역적인 평화와 안정에 위협으로 다가온다”고 비판했다.

이번 회의에는 리커창(李克强·66) 중국 국무원 총리도 참석했다. 현재 남중국해 해역 대부분을 실효 지배 중인 중국은 최근 몇 주간 대만해협에서 반복해 대만 영공을 침범하는 방식으로 무력 시위를 감행하며 대만에 대한 군사적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 자리에서 리커창 총리는 “평화, 안정, 통행의 자유는 모두의 관심 사안”이라고 밝히며 “남중국해는 우리 모두의 집과 같은 곳”이라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되풀이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1일에도 ‘대만 수호’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미국의 굳은 원칙을 중국 측에 분명히 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1979년 제정된, 미국이 대만 수호를 위해, 그에 상응하는 수단을 제공하기로 한 법이 있다”며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미국이 방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해당 발언은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며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낳았다. 특정 사안에 대한 구체적 가이드라인에 관해서 만큼은 오랜 기간 “전략적 모호성”을 지켜왔기 때문이다.

중국 당국은 이같은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에 격하게 반응했다. 왕원빈(汪文斌·50)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이같은 발언은 양국 간 평화와 안정을 위한 협력에 손상을 줄 것”이라며 “대만 독립 세력에 잘못된 신호를 보내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번 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의 ‘인권 탄압’ 문제도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신장, 티벳, 홍콩 지역의 자유와 인권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낼 것”이라며 대중 압박 수위를 높였다.

정재영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