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상속세' 납부 위해 삼성전자 주식 담보로 1000억 대출
이부진, '상속세' 납부 위해 삼성전자 주식 담보로 1000억 대출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1.02 10:49:35
  • 최종수정 2021.11.0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산에 대한 상속세 납부를 위해 삼성전자 주식을 담보로 1000억원을 대출받았다.

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부진 사장은 지난달 27일 현대차증권으로부터 삼성전자 주식 253만2000주(0.04%)를 담보로 1000억원을 대출받았다.

대출 당일 종가 7만100원 기준 1774억9320만원 규모이며 이자율은 4.00%, 담보 설정 기간은 내년 1월24일까지다.

이 사장을 비롯해 유족들이 이건희 회장으로부터 물려받은 주식에 대한 상속세는 11조400억원 수준이며 부동산 등에 대한 세금까지 합하면 규모가 총 12조원을 넘어선다.

이를 위해 오너일가가 계열사 보유지분을 담보로 대출받은 금액은 1조8000억원을 넘어선다. 

유족들은 연부연납을 활용해 상속세의 6분의 1인 2조여원을 냈고 앞으로 5년 동안 다섯 차례에 걸쳐 나머지 10조여원을 나눠낼 계획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