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vs. 김종인...양측 갈등, 노골적으로 터져나오기 시작했다
윤석열 vs. 김종인...양측 갈등, 노골적으로 터져나오기 시작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선대위 합류 수락 여부? 그 양반 얘긴 내게 묻지 말라"
金 "이미 여러 번 말했다...내 일상으로 회귀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가 최종 불발될 가능성까지 대두되는 상황에서 못마땅한 기색을 여과없이 표출했다. 양측 갈등이 노골적으로 터져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윤 후보는 23일 오전 취재진을 만나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관련 질문에 "그 양반 말씀하는 건 나한테 묻지 말라"며 입을 굳게 닫았다.

윤 후보는 22일 오전 국민의힘 최고위를 주재하며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선대위 보직 인선을 통과시켰다. 주말에 김한길 전 의원 인선까지 마무리한 윤 후보는 당일 최고위에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합류에 대해 '하루이틀 더 말미를 달라고 해 그럴 생각'이라며 발표를 연기했다. 하지만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이미 할 얘기 다 했고 시간을 더 달라고 한 적도 없다"며 공개 반박했다.

윤 후보는 23일 오전 취재진으로부터 "김 전 위원장이 '며칠 더 고민한다'는 말을 한 적 없다는데 이에 대한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모르겠다"고만 답했다.

김 전 위원장과의 회동 계획이 있는지를 물어도 별다른 답변없이 자리를 떴다.

김 전 위원장은 주말에 윤 후보가 합의도 없이 '김종인 원톱' 체제 아닌 '3김 지도부' 체제를 공식 발표한 데 대해 마음이 뜬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도 전날 최고위에서 "총괄선대위원장을 다른 사람에게 맡기거나, 총괄선대위원장 없이 선대위를 당분간 꾸려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익히 보여온 대로 후보나 당 지도부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찾아가 도움을 요청하는 모양새를 연출할 가능성은 극히 낮아졌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23일 오전 취재진에 '윤석열 선대위' 합류 거부 의사를 밝혔다. 그는 "더이상 정치 문제에 대해 얘기하고 싶지 않다"며 "내 일상으로 회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와의 회동이나 전화통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더 이상 얘기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어떤 상황에서 대선을 바라보고 있다는 것에 대해 여러 차례 얘기했다"며 "그걸 잘 음미하시면 내가 왜 이런 결심했는지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