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오 부추기는 김의겸 "윤석열은 살아있는 전두환...목숨 걸고 막아야"
증오 부추기는 김의겸 "윤석열은 살아있는 전두환...목숨 걸고 막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총으로 쏴 죽이겠다고 말했다가 경찰서 끌려간 일화 소개
"윤석열이 대통령이 되면 전두환이 환생한 거로 보일 것"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고등학생 시절 전두환 당시 대통령을 총으로 쏴 죽이겠다고 말했다가 경찰서에 끌려간 일화를 소개하며 "윤석열이 대통령이 되면 전두환이 환생한 것으로 보일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서 "광주의 피비린내가 여전히 진동하던 1980년대 초 까까머리 고등학생이었던 저는 '전두환을 쏘아 죽이겠습니다. 총 한 자루만 구해주십시오'라며 선생님들에게  울분을 터뜨렸다"며 "그 기억이 아스라해져 갈 무렵 저는 경찰서로 끌려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자신의 모교인 군산 제일고 스승 9명이 1982년 '오송회' 사건으로 구속됐다 2008년 재심을 통해 모두 무죄를 선고받고 명예를 회복했다면서 "그런 전두환에 대해 윤석열 후보는 '5.18 빼고 정치는 잘했다'고 발언했다. 그리고 조문을 가겠다고 한다"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저는 제 페이스북에 '윤석열과 전두환'이라는 글을 쓴 적이 있다"며 지난 5월 18일 작성한 페이스북 게시글을 다시 전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18을 언급하니, 젊은 시절 전두환 장군이 떠오른다. 30여 년이라는 나이 차이에도 둘의 모습은 많이 겹쳐 보인다'고 했다"며 "저는 여전히 윤석열이 살아있는 전두환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이 대통령이 되면 전두환이 환생한 거로 보일 것"이라며 "그러니 무슨 일이 있어도 막아야 한다. 목숨이라도 걸어야 한다"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