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전두환 전 대통령 별세에 "조화와 조문 계획 없다"
靑, 전두환 전 대통령 별세에 "조화와 조문 계획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은 끝내 역사의 진실을 밝히지 않았다" 유감 표명
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가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 별세 소식에 조화를 보내거나 조문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면서도 "청와대 차원의 조화와 조문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전 전 대통령은) 끝내 역사의 진실을 밝히지 않았다"며 "진정성 있는 사과가 없었던 점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고도 지적했다.

청와대가 이렇게 전직 대통령이 세상을 등진 첫날부터 생전 잘잘못을 비판하는 걸 두고 적절치 못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앞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의 장례위원장을 맡은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달 30일 영결식 조사에서 "노태우 대통령님이 우리 현대사에서 지울 수 없는 큰 과오를 저지른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며 "대통령님 가족께서는 5·18광주민주묘지를 여러 차례 참배하고 용서를 구했다. 고인께서 병중에 들기 전에 직접 피해자와 유가족들을 만나 사죄를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과 안타까움도 남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일부 국민들은 "박원순이 죽고, 노무현이 죽었을 때도 영결식에서 성추행과 뇌물수수를 비롯한 잘잘못들을 거론했었느냐"는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국가보훈처는 이날 "국립묘지법 등에 따른 죄를 받은 경우 해당 국립묘지 안장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며 "전두환 전 대통령은 내란죄 등의 실형을 받았기 때문에 국립묘지법상 안장 배제 대상"이라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