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국 사태에 "작은 티끌조차 책임져야"
이재명, 조국 사태에 "작은 티끌조차 책임져야"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1.24 09:48:28
  • 최종수정 2021.11.24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문제와 관련해 ""잘못이 확인되면 충분히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YTN 인터뷰에서 "예를 들어 윤석열 후보의 과도한 수사로 피해를 보았을지라도 사실이라면 책임지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도 최근 수사에서 똑같이 당하고 있다. 동병상련의 느낌을 안 가질 수가 없다"면서도 "그런데도 집권 세력의 일부로서 작은 티끌조차 책임져야 하는 것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경선이 진행 중이던 지난 7월 기자간담회에서도 "검찰의 선택적 검찰권 행사에 더 큰 문제가 있지만, 만약 유죄가 확정된다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도 책임져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당시 "한 측면에서 공직자는 털어도 먼지가 안 나도록 준비해야 한다"며 "저는 조국 전 법무장관님이나 가족들이 어떤 행위를 했는지, 불법적인지 알지 못한다. 인간의 한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법원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앞서 선대위 공동상황실장인 '미스터 쓴소리' 조응천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서 "결국은 이 선거의 관건은 누가 중도의 마음을 얻느냐"라며 "우리한테 주어진 과제 중에 큰 것은 결국은 '조국의 강'을 확실히 건넜느냐"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조국의 강을 건넌다고 해서) 골수 지지자들이 국민의힘으로 간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의 발언에 이 후보가 동조를 표한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다.

다만 이 후보는 조 의원의 발언에 대해 "그 조국의 강은 아직도 다 마르지 않았느냐"고 반응했다.

또 '왜 나만 갖고 그래'라는 표현을 언급하면서 "더 심한 사람이 있지 않느냐. 예를 들어 윤 후보의 가족 비리 혐의는 조국 전 장관에 비교할 바가 안 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또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추진에 대해선 "중도로 가야 되는데 왼쪽으로 가고 있다"며 "방향이 반대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이 후보는 "열린민주당은 원래 한 식구"라며 "지난 총선 과정에서 전략적 필요에 따라 잠깐 헤어진 가족들로 빨리 합류하는 게 맞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도로 진출하는, 진영에 소속되지 않은 합리적인 사람들을 설득하는 문제는 확고한 자기 신념과 우리 사회를 바꿀 수 있는 정책 공약을 제대로 보여드리는 것"이라며 "그들이 '왼쪽 성향이 많으니 지지를 안한다, 오른쪽 성향이 많으니 지지 안한다' 이러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