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김종인 없이 전격 출범 막판 조율···권영세·권성동·김성태·원희룡·주호영 오른다!
尹, 김종인 없이 전격 출범 막판 조율···권영세·권성동·김성태·원희룡·주호영 오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사진=윤석열 캠프, 편집=펜앤드마이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사진=윤석열 캠프, 편집=펜앤드마이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지원하게 될 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의 윤곽이 24일 드러나고 있어 눈길이 쏠리고 있다.

24일 펜앤드마이크 취재 및 국민의힘 관계자들의 전언 등에 따르면 국민의힘 선대위의 총괄특보단장(권영세)·당무지원본부장(권성동)·조직총괄본부장(주호영)·정책총괄본부장(원희룡)·직능총괄본부장(김성태) 등에 이들의 이름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선대위를 지휘할 총괄선대위원장직 물망에 올랐던 김종인 前 비상대책위원장을 제외하더라도, 주요 선대위 실무본부장들의 후보명이 나온 것이다. 이같은 선대위 인선안은 빠르면 오는 25일경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당 선대위를 총괄 지휘할 총괄선대위원장직에 거명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이날 오전 내내 이렇다할 뚜렷한 의사를 내놓지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윤석열 후보 측은 이날 오후 내내 선대위 구성을 위한 인선안에 대해 막바지 검토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 인물로는 당 선대위 총괄특보단장을 맡았던 권영세 의원이다. 그는 앞서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직을 수행하면서 윤석열 후보의 입당를 주도했었다. 원희룡 전 후보 역시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 인근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선대위 역할 등) 말할 때가 오면 정확히 말씀드릴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경 김종인 전 위원장을 만나러 간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시간30분이 넘도록 그의 사무실 앞에 자리했으나,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4시가 다 되도록 얼굴을 내비치지 않았다.

국민의힘의 새 당사가 위치한 서울 여의도의 남중빌딩 모습. 2020.10.05(사진=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의 새 당사가 위치한 서울 여의도의 남중빌딩 모습. 2020.10.05(사진=국회사진기자단)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