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0.75→1.00%, '0%대' 마감
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0.75→1.00%, '0%대' 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이 현재 연 0.75%인 기준금리를 1.0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지난해 초 코로나19 사태로 0%대까지 떨어졌던 기준금리는 20개월 만에 다시 1%대로 올라섰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25일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이 같은 인상 결정을 내렸다. 기준금리를 3개월 만에 0.5%포인트나 올린 것이다. 

앞서 금통위는 지난해 3월 19일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에 기준금리를 한번에 0.5%포인트 낮췄다. 이른바 '빅컷'(1.25%→0.75%)으로 0%대가 됐던 기준금리는 5월 28일 추가 인하로 0.75%에서 0.5%가 됐다.

기준금리는 지난해 7, 8, 10, 11월과 올해 1, 2, 4, 5, 7월 무려 아홉 번 동결됐다. 그러다 15개월 만인 지난 8월 0.25%포인트 인상됐고, 이날로 0.25%포인트가 더해졌다. 

금통위는 시중에 돈이 많이 풀린 부작용을 잡겠다는 의지를 보여왔다.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에 가계대출 증가, 자산 가격 상승 등 '금융 불균형' 현상을 기준금리 인상으로 진정시키겠다는 것이다.

이날 금통위 회의 개회를 앞두고 대다수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을 전망했다. 박정우 노무라증권 이코노미스트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한은 관리 목표인 2%를 웃돌고 주택시장과 가계부채도 여전히 불안해 금통위원 중 1명 정도를 빼고는 인상 의견이 다수일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 금통위의 이 같은 결정에는 이제 돈을 거둬들여도 좋을 만큼 경기 회복세가 나쁘지 않다는 뜻도 있다. 성장률 전망(4.0%)에 수출 호조,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에 따른 소비 회복, 정부 지원금 등 재정 지출 효과가 작용할 것이고 금리 인상으로 이에 미치는 악영향은 적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일각에선 금리 인상으로 경기 위축과 가계 이자 부담 급증 등이 향후 뇌관으로 자리할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