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특검수용 선회, 검찰 소환조사 회피용 꼼수의혹
이재명의 특검수용 선회, 검찰 소환조사 회피용 꼼수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동 의혹과 관련, 특검을 완강하게 반대해온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특검수용 선회가 최근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는 검찰 대장동 수사팀의 소환조사를 피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검찰 주변, 법조계에서 나오고 있다.

대장동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24일 이재명 후보의 성남시장 시절 임승민씨를 소환 조사하는 등 이 후보와 성남시의 개입 여부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임씨는 2014년 7월부터 2년 가까이 성남시장 비서실장으로 이 후보를 보좌했다.

임씨의 소환으로 그간 막혀있던 배임 의혹의 윗선 수사가 재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검찰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등을 공사 측에 1800억원대 손해를 끼친 혐의로 기소했지만, 성남시에 대한 수사는 제자리 걸음을 걸으면서 수사 의지에 의구심을 불렀다.

현재 검찰에서는 임씨에 이어 유동규 전 성남도시공사 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개발에 깊이 관여한 의혹을 받고있는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실장의 소환시기 및 조사내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임 전 실장과 정씨의 조사 이후에는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도 어떤 식으로든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것이 검찰 주변의 관측이다.

이 때문에 검찰 주변, 법조계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줄곧 반대해온 특검을 전격 수용하는 쪽으로 선회한 것이 검찰 조사를 염두에 둔 포석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그도안 이 후보는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이래 야당이 요구하는 특검에 대해 “대장동 의혹의 실제 범인인 국민의힘이 시간을 끌기위해 내놓은 카드”라며 일관되게 반대해왔다.

하지만 지난 18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검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제 문제를 포함해 자꾸 의심하니 깨끗하게 터는 차원에서라도 특검을 요구할 생각”이라고 밝히며 특검 수용으로 선회했다.

앞서 지난 10일 있었던 관훈토혼회에서는 “검찰 수사에 미진한 점이 있거나 의문이 남으면 특검이나 어떤 형태로든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추궁이 필요하다‘며 조건부 특검수용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유동규 전 본부장에 이어 지난 4일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만배 남욱 두 사람이 구속된지 일주일쯤 지난 시점이었다.

결국 이재명 후보의 특검수용 선회가 검찰이 김만배 남욱 두 사람의 구속한데 이어 성남시 쪽으로 수사방향을 옮기는 시점에서 이를 차단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이와관련, 검찰이 김만배 남욱 두 사람을 구속한 뒤 일주일 가까이 성남시에 대한 수사를 머뭇거리며 시간을 끌었던 배경에는 이 후보 및 주변인사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둘러싼 수뇌부와의 협의 문제가 있었다는 소문도 나오고 있다.

이재명 후보측에서 이같은 검찰 내부 분위기를 파악하고 불가피하게 특검수용 카드를 내놓았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물론 현재 대선캠프에서 그를 보좌중인 최측근, 정진상 전 실장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 상황만으로도 대장동 이슈가 큰 족쇄가 될 가능성이 뻔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검찰 주변에서는 앞으로 일주일 정도가 대장동 의혹 수사의 분기점으로 핵심은 이재명 후보와 정진상 전 실장에 대한 소환조사 여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상호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