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파괴' 정부 大참사를 보라..."60대 이상 39만개 ↑, 2030 5만5천개 ↓"
'일자리 파괴' 정부 大참사를 보라..."60대 이상 39만개 ↑, 2030 5만5천개 ↓"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1.25 15:26:19
  • 최종수정 2021.11.25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일자리, 2019년 4분기부터 7개 분기 연속 감소
정부 일자리 사업으로 60대 이상 일자리는 늘었다

올해 2분기 일자리가 68만개 이상 늘었다. 60대 이상 일자리는 늘었고 30대 일자리만 줄었다.

25일 통계청의 '2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동향'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임금근로 일자리는 1천957만7천개였다. 전년 동기 대비 68만1천개(3.6%)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 일자리만 전체 연령대 가운데 유일하게 줄었다.

60대 이상 일자리는 39만2천개(15.4%) 늘어 전 연령대 가운데 최대폭의 증가였다.

뒤를 이은 50대 일자리는 17만3천개(4.1%) 늘었다. 이외로 40대 일자리는 5만5천개(1.2%), 20대 이하 일자리는 7만8천개(2.5%) 늘었다.

30대 임금근로 일자리는 지난 2019년 4분기부터 7개 분기 연속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에서 2030 일자리 감소가 특징적이었다. 20대 이하는 전체 일자리가 늘었지만 제조업 일자리 만큼은 감소했다. 30대 일자리가 3만8천개, 20대 이하 일자리가 1만7천개 줄어 2030 청년층에서만 제조업 일자리가 5만5천개 사라졌다. 

60대 이상 고령층은 모든 업종에서 일자리가 늘거나 유지세를 보였다. 보건·사회복지(+13만7천개) 일자리가 최대폭 증가했다.

차진숙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사회복지 쪽에는 정부 일자리 사업이 일부 포함된다"며 "코로나19로 일자리가 늘어난 측면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보건·사회복지(19만2천개), 건설업(7만1천개), 공공행정(7만개) 등에서 일자리 증가가 확인됐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제조업 일자리도 2만5천개 늘었다. 2019년 3분기(+3천개) 이후 7개 분기 만에 증가세이지만 2030, 특히 30대에겐 예외였다.

성별로 보면 남성 일자리는 24만5천개, 여성 일자리는 43만5천개 증가했다.

차진숙 과장은 "30대 취업자가 제조업 등을 중심으로 감소했으나 감소 폭은 전 분기(-6만3천개)와 비교해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