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미래비전 포럼’ 열려…“文정부, 가짜뉴스 프레임에만 매몰돼 생태계 변화 외면”
‘미디어미래비전 포럼’ 열려…“文정부, 가짜뉴스 프레임에만 매몰돼 생태계 변화 외면”
  • 신동준, 정재영 인턴기자
    프로필사진

    신동준, 정재영 인턴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1.29 15:48:19
  • 최종수정 2021.11.29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미래비전 포럼' 29일 열려...전문가들 한 자리 모여 현안 논의
구 대표 "미디어 생태계 변화에 부응 실패...가짜 뉴스 프레임에 입각해 '언론 중재법' 개정 몰두만"...'미디어 정상화' 필요성 역설
'미디어미래비전 포럼' 전경. (사진=펜앤드마이크)
'미디어미래비전 포럼' 전경. (사진=펜앤드마이크)

‘미디어 정상화와 미래비전을 위한 차기정부의 과제’를 주제로 한 라운드테이블이 29일 오후 한국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우리나라 방송통신미디어 관련 전문가들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해 ▲방송통신미디어 거버넌스와 법체계 정립 ▲공영방송 정책 ▲종합편성채널 및 유료방송 정책 ▲OTT등 신규 멀티미디어 정책 등과 그 함의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미디어미래비전 포럼 공동대표 구종상 동서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 학부 교수는 개회사를 통해 “세계적 수준의 콘텐츠 제작역량과 세계 최고 수준의 방송통신미디어 네트워크 인프라 보유국가로서 국가 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창출하고 글로벌 시장에서도 당당하게 방송통신미디어 선도국으로 자리매김 해야한다”며 ‘미디어 정상화’와 ‘방송통신미디어 거버넌스 관련 법 제도 정비’를 주요 중점 과제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구 대표는 “다양성, 다원성, 창의성의 미디어 가치에 공정, 상식, 정의라는 시대가치를 접목한 ‘미디어 정상화위원회’를 발족할 것을 제안한다”며 “이를 통해 이념적 편향성을 탈피하고, 총체적 청사진을 제시해 방송통신미디어 산업의 발전을 견인하도록 할 것”이라 강조했다.

아울러 구 대표는 “또한 미래를 위한 방송통신 미디어 제도와 산업에 대한 비전과 총체적인 청사진 제시가 부재했을 뿐만 아니라 방송통신미디어 생태계의 변화에 부응하는 종합적 정립을 외면하고 소위 가짜 뉴스라는 프레임에 입각한 ‘언론 중재법’ 개정에만 몰두해 왔다”며 “그 결과 공영방송, 지상파 방송, 케이블TV 방송, 신문은 오히려 공공성이 약화되고 정체성 위기에 내몰리며 고사 직전의 상황에 내몰리게 됐다”고 건전한 저널리즘에 입각한 ‘미디어 정상화’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날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미디어미래비전 포럼은 차기 정부의 미디어 정책 수립에 필요한 핵심 과제에 대한 산학계의 의견을 공유했다. 현장에서는 AI/메타버스, 디지털융합콘텐츠, 미디어 정상화와 재원확보 등 비중 있는 현안들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1부와 2부로 나뉘어 오고 갔다.

미디어미래비전 포럼은 우리나라의 방송통신미디어 관련 전문가 40여명이 현안을 4개의 분과(거버넌스 정립분과, 글로벌 발전전략분과, 공정경쟁 정책분과, 미래비전 창출분과)로 나누어 의견을 개진하는 등 산업 전반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전문가 포럼이다.

이날 행사에는 좌장 구 교수를 비롯해, 패널 참가자로 남선현 단국대 석좌교수, 김기배 한양대 언론대학원 특임교수, 이상근 서강대 경영학부 교수, 박선이 명지대 디지털미디어학부 겸임교수, 채지영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이 참석했다.

'미디어미래비전 포럼' 전경. (사진=펜앤드마이크)
'미디어미래비전 포럼' 전경. (사진=펜앤드마이크)

신동준, 정재영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