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패스는 대표적 위헌 정책...접종 거부할 권리 있어야" 高2 청와대 국민청원 화제
"백신패스는 대표적 위헌 정책...접종 거부할 권리 있어야" 高2 청와대 국민청원 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왜 이렇게 백신패스 확대에만 혈안이 돼 있는지...민주당 정권에 실망"
29일 오전 9시 현재 약 5000명 동의 얻어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중인 한 학생이 중국발(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패스’에 반대한다는 내용으로 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물이 화제다. 해당 학생은 “백신 부작용으로 인한 사망 사례도 꾸준히 나오고 있어 백신에 대한 국민 신뢰도가 하락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1
자신을 대구 수성구에 거주 중인 고등학교 2학년 학생으로 소개한 인물이 〈’백신패스(일명 방역패스) 다시 한 번 결사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지난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한 게시물이 화제다. 해당 청원은 29일 오전 9시 현재 약 5000명의 동의를 얻은 상태다.(캡처=청와대 국민청원)

자신을 대구 수성구에 거주 중인 2004년생 고등학생으로 소개한 청원인은 지난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백신패스(일명 방역패스) 다시 한 번 결사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원 게시물을 작성했다.

해당 게시물에서 청원인은 현재 유통 중인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 안전한지 믿기 어렵다며 “개인적으로 백신 부작용에 대한 불안 때문에 1차 접종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데, 왜 이렇게 백신패스 확대에만 혈안이 돼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사람 목숨은 단 하나밖에 없다. 백신 맞고 죽는다고 해서 국가에서 보상도 안 해주고, 심지어 인과성 인정조차 안 해주는 사례가 태반”이라며 “(그렇다면) 당연히 접종을 거부할 권리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 더욱 가관인 것은 백신 미접종자들에게 불이익을 주려는 데 (정부가)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백신패스는 백신 미접종자들의 일상생활권을 침해하는 대표적인 위헌 정책으로써,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은 인간 취급조차 안 하는 것(결국 백신 접종을 강제하겠다는 것)과 똑같다”는 표현으로 정부가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사실상 강제하고 있는 데 대한 문제 의식을 피력했다.

청원인은 이어서 “검증된 백신이 나오기 전까지는 절대 이 위험한 백신을 고통스럽게 맞을 생각이 하나도 없다”며 “방역패스를 확대하고, 어떻게 해서든지 접종을 강제하는 데에 혈안이 돼 있는 이 민주당 정권에 참 실망했다” “백신패스이든지 방역패스이든지 간에, 제발 그만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청원은 29일 오전 9시 기준 약 5000명의 동의를 얻은 상태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