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러시아에 초강력 제재 발동 초읽기...국제결제망서 러시아 차단 가능성
바이든, 러시아에 초강력 제재 발동 초읽기...국제결제망서 러시아 차단 가능성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2.07 11:45:50
  • 최종수정 2021.12.07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을 앞두고 각종 대러시아 제재를 검토하는 중이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CNN방송, 뉴욕타임스(NYT) 등은 미국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예고한 러시아에 다방면의 제재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현지 매체가 취재한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바이든 정부는 러시아의 글로벌 결제 시스템 접근 차단까지 선택지에 넣어둔 상태다.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접근 차단은 국제 금융거래에 퇴출하는 초강력 경제제재다. 이란과 북한이 같은 제재를 받고 있다. 유럽의회는 지난 4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SWIFT에서 차단하는 결의안을 승인했다.

미 고위 당국자는 로이터통신에 우크라이나 침공을 시도하면 푸틴 대통령에게 심각한 경제적 대가가 따를 것이라는 점을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서 경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정부는 푸틴 대통령의 측근 그룹과 러시아의 에너지 기업을 겨냥한 제재도 마련해놨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을 앞두고 유럽 주요 동맹국들과 대응 전략을 함께 사전조율할 예정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대서양 파트너들과 다양한 경제제재 등 대응 조치를 긴밀히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가 2014년 우크라이나의 일부인 크림반도를 강제병합한 이듬해 프랑스와 독일의 중재로 민스크 평화협정이 체결됐다. 하지만 러시아는 이를 거의 이행하지 않았다. 때문에 바이든 정부 당국자는 민스크 평화협정을 통해 외교적 방안을 모색하는 것을 염두에 둔 채 "러시아가 외교적 방안을 통해 대화에 복귀하기를 권장한다"고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7일 푸틴 대통령과 화상으로 정상회담을 한다. 러시아가 내년초 17만5천명의 병력을 투입해 우크라이나에 군사행동을 감행할 예정인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의 최대 목표는 푸틴 대통령의 군사행동 의욕을 꺾는 것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