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성의 증언⑤]“북한, 박근혜 탄핵에 개입했다”
[김국성의 증언⑤]“북한, 박근혜 탄핵에 개입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은 역대적으로 남한대선에 개입...김정은, ‘탄핵’ 기회 너무 좋아 눈감고 ‘총동원, 앞으로!’ 내려”

 

북한군 정찰총국 대좌(대령) 출신인 김국성 씨(가명, 62)는 26일 펜앤드마이크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지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북한이 개입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북한은 한국의 대선에 개입해왔다며 특히 박 전 대통령 ‘탄핵’ 사태는 북한에 “너무 좋은” 기회였다고 밝혔다.

김 씨는 김정은 집권 후 장성택이 처형되자 신변의 위협을 느껴 2014년 한국으로 망명했다. 지난 10월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1990년대 초 북한 간첩이 청와대에 근무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국가정보원이 나서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자 지난 13일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1990년대 초 북한 간첩이 유사시 ‘독가스 살포 임무’를 부여받고 청와대 냉난방 기술자로 근무하다 평양으로 복귀했다고 밝혔다. BBC와의 인터뷰에서 선글라스는 쓴 모습으로 등장했던 김 씨는 이날 국내언론에 처음으로 얼굴을 드러냈다. 그는 약 2시간 동안 천영식 대표이사, 김용삼 대기자와 인터뷰를 했으며, 전 과정은 유튜브 방송을 통해 생중계됐다.

김 씨는 이날 방송에서 “북한은 어느 때도 한국의 대선에 개입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자신이 직접 문재인, 안철수, 박근혜 후보의 당선 가능성에 대해 직접 분석한 뒤 박 후보가 당선될 것이라고 김정은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당시 박 후보의 당선을 전망했던 이유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은 정통적으로 보수정권”이라며 “이승만, 박정희로 이어지는 박근혜라는 사람이 갖는 보수의 정통성에 기초하면 대한민국 국민들의 지지를 가져올 수 있다. 핵심은 (대한민국이) 보수의 나라라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박근혜가 당선되면 남북관계의 틀을 만들어 남북관계의 온전성을 가져야 한다”는 내용을 김정은에게 보고하자 “너 제일이다”라는 ‘아주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 이후) 아마 잘 됐으면 (남북)정상회담까지 갈 뻔했다”며 “그런데 유감스럽게도 박근혜 대통령이 돼가지고 취임연설로부터 날이 가면서 강경대북정책을 막 쏟아내니까 김정은이가 좀 그랬다(싫어했다)”고 했다.

김 씨는 “북한은 역대적으로 남한의 대선에 개입해왔지만 ‘탄핵’이라는 사건은 너무 좋았다”며 “그러니까 그건 눈 감고 개입하는 거다. 눈 감고 ‘총동원 앞으로!’ 하는 거”라고 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북한이 개입했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는 거”라며 거듭 강조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북한의 구체적인 개입방식을 묻는 천 대표이사의 질문에 그는 “자주시보를 보면 (남한에) ‘김정은 연구위원회’가 존재하는데, 이런 거는 존재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김정은 연구위원회’는 주사파 NL 운동권인 한총련 계열의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이 개최한 모임이다. 지난 2019년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을 점거한 후 반미를 외치고, 그해 10월 18일 서울 중국 미국 대사관저 담장을 기습적으로 넘어 무단 침입해 해리 해리스 당시 주한미국대사 가족이 생활하는 관저 현관 앞을 점거했다. 김 씨의 답변은 남한에 존재하는 NL 주사파 단체들의 뿌리는 북한이며, 북한은 이들 단체를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개입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