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출고 지연 심각...길어지는 대기기간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출고 지연 심각...길어지는 대기기간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2.30 11:00:00
  • 최종수정 2021.12.3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부족 사태 계속 될 것...차 구입 예정이면 계약부터 해야

신차 출고 지연 현상이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것으로 타개책 마련이 어려운 상황으로 알려졌다.

30일 자동차 구매정보 플랫폼 겟차의 조사 결과 인기 차종의 대기 기간이 2개월 전인 지난달 초와 비교해 1개월 이상 늘어났다.

겟차는 고객 계약정보 등을 분석해 국산차와 수입차의 출고 시기를 분석했다. 겟차에 따르면 현대차의 아반떼, 싼타페 하이브리드, 포터 2 출고 대기 기간은 각각 6개월, 9개월, 5개월로 모두 대기 기간이 1개월 늘었다.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도 출고까지 8개월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상한액 하향 전망 등이 겹쳐 친환경차에 대한 주문이 늘고 있다. 때문에 출고 지연은 계속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의 스포티지와 쏘렌토 하이브리드, 카니발도 인도까지 각각 10개월, 13개월, 8개월을 기다려야 한다. 2개월 전과 비교해 각각 1∼2개월 더 걸리게 됐다.

봉고3의 대기 기간은 10개월이었는데 지난달 초 대비 2개월이나 늘어났다. 소상공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화물차의 출고가 늦어지는 문제라 미칠 파장이 적지 않다.

제네시스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V70의 출고 대기 기간도 1개월 늘어난 6개월로 조사됐다. 계약 후 1년 이상을 기다려야 받을 수 있는 것이다. 

수입차에서도 출고 지연 현상은 마찬가지였다.

메르세데스-벤츠의 E클래스는 인도까지 5∼6개월, BMW 5시리즈와 X3의 대기 기간은 각각 3∼6개월, 5∼6개월인 것으로 조사됐다.

볼보 XC60는 1년 이상을 기다려야 한다.

겟차 측은 전방 카메라, 변속기 등 반도체가 포함되는 부품의 공급 차질 때문에 이례적인 출고 지연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반도체 부족 사태가 이른 시일 내로 해소될 가능성은 매우 낮아 차를 살 계획이 있다면 미리 계약부터 해놓아야 하는 상황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